뉴스>대표팀

더보기
[월드컵 예선] '역시 SON' 한국, 손흥민 선제골로 이란에 1-0 리드
등록 : 2021.10.12

[스포탈코리아] 손흥민이 아자디 징크스 격파의 선봉장에 섰다.


한국은 12일 오후 10시 30분(한국시간) 이란 테헤란의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4차전 이란과의 원정 경기에서 후반 3분 터진 손흥민의 선제골로 1-0 앞서 있다.

‘원정팀의 지옥’에 선 한국은 4-2-3-1 전형을 택했다. 황의조가 최전방에 섰고 손흥민, 이재성, 황희찬이 공격을 지원했다. 중원에는 정우영, 황인범이 자리했고 홍철, 김영권, 김민재, 이용이 수비진을 꾸렸다. 골문은 김승규가 지켰다.

이란은 사르다르 아즈문, 메흐디 타레미, 알리레자 자한바크슈, 알리레자 베이반란드 등을 앞세웠다.

한국은 ‘타도 이란’을 외치며 아자디에 입성했다. 역대 전적에서 9승 9무 13패로 열세인 한국은 2011년 아시안컵 8강전 승리 이후 6경기에서 2무 4패로 승리가 없었다.

아자디 스타디움에서는 더 어려웠다. 최근 3연패를 포함해 2무 5패. 1974년 이후 47년째 승전보를 전하지 못했다.

전반전을 득점 없이 마친 한국은 후반전 시작과 함께 이란의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 3분 침투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골키퍼와 맞선 상황을 침착하게 마무리하며 선제골을 기록했다.

현재 후반 4분이 진행 중인 가운데 한국이 1-0으로 앞서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