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대표팀

더보기
[월드컵 예선] ‘김승규 3연속 선방’ 한국, 이란과 0-0 (전반 종료)
등록 : 2021.10.12

[스포탈코리아]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대표팀이 이란과의 전반전을 득점없이 마쳤다.


한국은 12일 오후 10시 30분(한국시간) 이란 테헤란의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4차전 이란과의 원정 경기에서 0-0으로 전반전을 끝냈다.

‘원정팀의 지옥’에 선 한국은 4-2-3-1 전형을 택했다. 황의조가 최전방에 섰고 손흥민, 이재성, 황희찬이 공격을 지원했다. 중원에는 정우영, 황인범이 자리했고 홍철, 김영권, 김민재, 이용이 수비진을 꾸렸다. 골문은 김승규가 지켰다.

이란은 사르다르 아즈문, 메흐디 타레미, 알리레자 자한바크슈, 알리레자 베이반란드 등을 앞세웠다.

한국은 ‘타도 이란’을 외치며 아자디에 입성했다. 역대 전적에서 9승 9무 13패로 열세인 한국은 2011년 아시안컵 8강전 승리 이후 6경기에서 2무 4패로 승리가 없었다.

아자디 스타디움에서는 더 어려웠다. 최근 3연패를 포함해 2무 5패. 1974년 이후 47년째 승전보를 전하지 못했다.

징크스를 깨려는 한국은 경기 초반부터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킥오프 30초 만에 황희찬이 살려낸 공을 황의조가 과감한 슈팅으로 옆그물을 맞혔다.

한국은 많은 활동량을 바탕으로 상대 공격의 출발을 끊었다. 전반 11분 좋은 기회를 잡았다. 페널티박스 안으로 침투한 황인범이 문전으로 크로스를 보냈지만 황의조의 발에 맞지 않았다. 이어진 이재성의 헤더는 골대 위로 떴다.

위기도 있었다. 전반 26분 아즈문이 몸으로 밀고 들어와 공간을 열었다. 타레미가 슈팅까지 이었지만 수비진의 육탄 방어에 막혔다.

전반전 막판 이란의 파상 공세가 나왔다. 아즈문의 기습적인 터닝 슈팅을 김승규가 막아냈다. 이어 타레미의 바이시클 킥, 자한바크시의 크로스성 슈팅이 나왔지만 모두 김승규에게 막혔다.

결국 득점 없이 전반이 마무리됐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