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대표팀

더보기
'김학범호 상대' 가나, 코로나19 확진자 제외…10일 입국 후 격리-검사
등록 : 2021.06.10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한국 올림픽 축구대표팀과 평가전을 치르는 가나 대표팀이 당일 오후 2시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다.


2020 도쿄올림픽을 준비하는 김학범호는 오는 12일과 15일 가나와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두 차례 친선경기를 펼친다. 지난해 11월 이집트-브라질과 2연전을 치른 이후 7개월 만에 실전을 준비하는 올림픽팀은 가나전을 마치는대로 18인 최종 엔트리를 확정한다.

가나는 우리나라를 방문하기 전 후쿠오카에서 일본과 평가전을 펼쳤다. 당시 가나 선수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여 격리됐다. 다행히 확진자를 제외한 전원 음성이 나와 일본과 경기를 정상 진행했다.

일본전을 마친 가나는 10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다. 대한축구협회는 "선수 18명을 포함한 가나 선수단 32명이 당일 입국한다. 코로나 양성 판정 선수는 한국으로 이동하지 않는다"며 "입국 후 격리시설로 이동해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는다. 내일 오전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시설에서 대기하며 음성 판정 확인 후 제주로 이동한다"고 설명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