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대표팀

더보기
[현장포커스] 김신욱 세워놓고 빌드업 축구, 벤투호 ‘플랜 B’ 여전히 없다
등록 : 2021.06.10

[스포탈코리아=고양] 김성진 기자= 투르크메니스탄전과 비교해 선발 선수 11명 중 10명이 바뀌었다. 새로운 선수들을 기용한 만큼 새로운 전술이나 경기 운영이 기대됐다. 하지만 선수는 바뀌었어도 경기 운영은 그대로였다. 모두가 기대했던 벤투호의 ‘플랜 B’는 볼 수 없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A대표팀은 9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스리랑카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을 5-0으로 대승했다. 이 승리로 대표팀의 1차 목표인 월드컵 최종 예선 진출도 사실상 확정됐다. 벤투 감독은 방심하지 않고 2차 예선 마지막 경기인 레바논전(13일)도 승리하겠다고 다짐했다.

스리랑카전에 나선 대표팀은 지난 5일 투르크메니스탄전과 선수 구성이 완전히 달랐다. 벤투 감독은 손흥민, 황의조 등 투르크메니스탄전에 나섰던 주전 선수들을 제외했다. 대신 투르크메니스탄전에 결장했거나 출전 시간이 적었던 선수들이 선발 출전하거나 교체로 나섰다.

이에 대해 벤투 감독은 “첫 경기 전까지 준비하는 시간과 이후 2번째, 3번째 경기를 준비하는 시간이 다르다. 선수 회복에 있어서 2번째 경기에서 선수들을 바꾸기로 했다. 마지막 경기는 낮에 한다. 모든 것을 고려해서 많이 바꾸게 됐다”고 밝혔다. 경기 스케줄을 고려해 선수들의 피로누적을 방지하기 위해 로테이션을 했다는 것이다.

새로운 선수들로 구성한 것은 옳은 결정이다. 최약체인 스리랑카전은 주전 선수들을 아낄 수 있는 기회였다. 당연히 새롭게 발탁한 선수들을 점검할 수 있는 기회이기도 했다. 이번에 최초 발탁된 정상빈, 송민규는 각각 골과 도움을 올리며 기대를 충족하는 활약을 펼쳤다.

그러나 전술적으로 여전히 아쉬움이 남는 부분이 있었다. 197cm의 장신 공격수인 김신욱을 최전방에 세워놓고 고공 플레이를 시도하지 않은 점이다.



이날 김신욱은 정상빈과 교대한 후반 26분까지 71분을 소화했다. 전반전에는 두 차례 골망을 흔들며 대승을 이끌었다. 선제골이 된 전반 14분 득점은 후방에서 손준호가 전방으로 넘긴 볼을 남태희가 헤더 패스로 연결했고, 김신욱이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전반 42분의 골은 황희찬이 얻어낸 페널티킥을 마무리했다. 지난 2019년 10월 스리랑카전 4골에 이어 스리랑카에만 6골을 몰아치는 괴력을 과시했다.

하지만 김신욱이 고공 플레이를 하는 모습을 보지 못했다. 김신욱을 최전방에 세워놨지만 벤투 감독은 자신의 축구 철학을 유지했다. 플랜 B를 만들어 변화를 주는 것보다는 자신의 구상하는 축구의 완성도를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여긴 것이다.

그래서 대표팀은 스리랑카 진영에서 짧은 패스 전개를 이어가며 공격을 만들어갔다. 그리고 상대 수비수가 실수하면 재빨리 침투 패스를 시도해 김신욱이나 황희찬에게 연결했다. 하지만 김신욱의 큰 키를 활용해 스리랑카 수비진을 압박하는 플레이는 펼쳐지지 않았다.

아시아 팀을 상대로는 김신욱의 큰 키는 엄청난 무기가 된다. 지금까지 수많은 경기에서 김신욱의 플레이와 골로 증명했다.

상대가 약체이기에 김신욱을 활용해서 단순하게 경기하는 것이 효과가 클 수 있었다. 실험을 통해 점검해볼 수도 있었다. 하지만 벤투 감독은 변함 없이 후방에서부터 빌드업을 펼치며 을 침투하고 공격 작업을 했다. 플랜 A를 상대가 누구든 자신의 스타일을 유지하겠다는 팀 운영이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