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대표팀

더보기
‘천수킥 vs 을용타’ 밸런스 게임에 대한 안정환의 선택
등록 : 2021.04.16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천수킥 vs 을용타’ 밸런스 게임에 대한 안정환의 선택

‘천수킥 vs 을용타’ 밸런스 게임에 대한 안정환의 선택
‘천수킥 vs 을용타’ 밸런스 게임에 대한 안정환의 선택


한국축구의 반칙 역사 중 하나인 이천수의 싸커킥과 이을용의 을용타를 두고 안정환의 고민은 1도 없었다.

2002 월드컵 4강 신화 영웅인 안정환은 최근 유튜브 채널 ‘안정환FC’를 개설했다. 그는 지난 15일 ‘밸런스 게임’이라는 주제로 영상을 올렸다.

그 중 ‘통쾌했던 순간은 언제인가. 이천수 싸커킥? 이을용의 을용타?’라는 질문이 나왔다. 두 선수의 반칙은 오히려 팬들에게 비난보다 통쾌했던 장면으로 기억되고 있다.

그러나 안정환의 생각은 달랐다. 그는 “(이)천수가 한지도 몰랐다. (이)을용이가 왜 때렸지? 둘 다 통쾌하지 않았다”고 고개를 갸우뚱거리며 “허 참나 (당시에) 어이가 없었더라고. 아무튼 둘 다 하면 안 되는 건데, 통쾌하지 않았다”라며 스포츠맨으로 매너를 중요시 했다.

더 심도 있는 질문이 튀어 나왔다. “둘 중 굳이 내가 맞아야 하는 상황이라면”라는 질문 받은 그는 반대로 “내가 때려야 한다면”라고 바꿨다. 안정환은 “을용이한테 을용타를 때리겠다”라며 절친한 친구인 이을용의 뒷통수에 경고를 보내며 웃었다.

을용타는 지난 2003년 동아시안컵(현 EAFF E-1) 중국전에서 나왔다. 이을용은 당시 중국선수의 거친 발목 가격으로 화가 났었고, 손바닥으로 그의 뒷통수를 쳤다. 결국, 퇴장 당했지만, 가뜩이나 비매너가 일상인 중국축구를 불신한 국내 팬들은 이을용의 반칙에 박수를 보냈다. 수많은 패러디들을 양산하며 20년 가까이 지났어도 여전히 많이 거론되고 있다.

이천수의 싸커킥도 비슷하다. 이탈리아와 2002 월드컵 16강전에서 상대 선수들의 거친 반칙으로 적지 않은 고생을 했다. 이천수는 파울로 말디니와 경합 과정에서 그의 머리를 걷어찼다. 다행히 퇴장 당하지 않았지만, 이천수는 “이탈리아 선수들에게 철저히 무시 당했고, 한명만 걸려라 생각해서 찼는데 말디니였다”라고 회상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