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대표팀

더보기
[올림픽 PO] 한국, 올림픽 본선 진출 위기… 중국에 1-2 패
등록 : 2021.04.08

[스포탈코리아=고양] 김성진 기자= 한국의 2020 도쿄 올림픽 본선 진출에 위기가 왔다.


한국은 8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중국과의 신세계 이마트 후원 2020 도쿄 올림픽 여자 축구 아시아 최종 예선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1-2로 패했다. 강채림이 동점골을 넣으며 전반전을 1-1로 비겼으나 후반전에 추가 실점하며 패했다.

한국은 오는 13일 중국 쑤저우에서 2차전을 치른다. 2골 차로 승리해야 본선에 진출할 수 있는 어려운 상황에 처했다.

한국은 4-3-3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김정미가 골문을 지켰고 심서연, 홍혜지, 임선주, 박세라가 포백 라인을 형성했다. 미드필더는 장슬기, 이영주, 이민아로 이루어졌고 최전방은 추효주, 지소연, 강채림이 나섰다.

중국은 4-4-2 포메이션으로 임했다. 펑스멍(GK), 장신, 로우자휘, 루오귀핑, 우하이얀, 야오웨이, 왕샤오셰, 마쥔, 왕쉬앙, 탕자리, 왕샨샨이 선발 출전했다.

한국은 초반부터 중국의 거센 플레이에 주도권을 내줬다. 전반 2분 왕슈앙의 오른쪽 프리킥을 우하이얀이 슈팅으로 연결했다. 전반 5분과 6분에는 왕샨샨의 한국 골대를 위협했다. 침착히 수비한 한국은 빠른 역습 전개로 분위기를 바꿨다. 전반 8분 역습에 이은 추효주의 크로스가 나왔고 11분에도 빠른 패스 전개로 지소연이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슈팅을 시도했다.

계속 기회를 만들어 간 한국은 전반 20분 지소연이 미드필드 왼쪽에서 올린 프리킥을 홍혜지가 골대 오른쪽에서 헤더 슈팅으로 연결했다. 24분에는 추효주의 헤더 공격이 이어졌다.

그러나 한국은 기회를 살리지 못했고 이는 실점으로 이어졌다. 전반 31분 골대 앞에서 나온 장신의 슈팅을 김정미가 선방했으나 1분 뒤 볼을 차지한 중국이 문전으로 띄웠고 장신이 이를 받아 골로 마무리했다.



선제골을 내준 한국은 곧바로 동점골을 터뜨렸다. 전반 39분 역습 상황에서 지소연이 중국 수비를 무너뜨리는 침투패스를 했고, 뒷공간을 파고든 강채림이 이를 받아 돌파했다. 그리고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정확한 오른발 슈팅으로 득점했다.

동점을 만든 한국은 경기를 주도하기 시작했다. 더욱더 빠른 공격 전개로 중국을 압박하며 공격 기회를 늘려갔다. 후반전에서도 빠른 공격 전환으로 중국을 흔들었다.

중국도 한국 진영으로 볼을 계속 투입했다. 하지만 김정미가 든든하게 골문을 지켰다. 후반 15분에는 역습 상황서 심서연의 왼쪽 측면 크로스를 강채림이 쇄도하며 슈팅까지 연결했다.



접전이 이어진 가운데 한국에 위기가 왔다. 후반 25분 손화연이 탕자리를 막다 파울했고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중국은 왕쉬앙이 키커로 나서 득점했다.

다시 1골 뒤진 한국은 이금민, 여민지를 차례대로 투입해 공격을 강화했다. 그러나 재동점골 기회는 쉽게 나오지 않았다. 후반 41분 지소연의 패스를 받은 이금민이 아크 정면에서 슈팅을 시도했지만 무위에 그쳤다.



한국은 중국 진영으로 계속 볼을 투입했다. 하지만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만들지 못하며 패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