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대표팀

더보기
KFA 조직개편 단행...매트릭스 구성으로 애자일 조직 운영 체계 도입
등록 : 2021.02.09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KFA(대한축구협회)가 ‘애자일(Agile)’ 조직을 적용한 혁신적인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애자일 조직은 ‘민첩한’, ‘기민한’ 조직이란 뜻으로 부서 간의 경계를 허물고 필요에 맞게 프로젝트 팀을 구성해 업무를 수행하는 것으로 최근 기업 경영의 화두다.


팀 조직을 먼저 살펴보면, 기존 1본부 6실 19팀의 구성을 2본부 7팀으로 통합했다. 현장과 기술파트를 총괄하는 ‘대회기술본부’ 산하에 대회운영팀, 심판운영팀, 국가대표운영팀, 인재육성팀까지 4개팀이 생긴다. 대회운영팀은 기존 디비전팀과 등록팀 업무까지 총괄한다. 인재육성팀은 기존 교육팀, 연구팀, 기술교육지원팀의 업무를 통합했다. 대회기술본부장은 황보관 국장이 담당한다.

협회 살림 및 기획을 담당하는 ‘경영본부’ 산하는 마케팅팀, 전략기획팀, 행정지원팀의 3팀 구조로 재편됐다. 홍보팀과 CSR팀이 마케팅팀으로 통합됐으며 기획감사팀은 기획 기능 강화를 위해 전략기획팀으로 개편되었다. 인사총무팀과 회계팀, 대외교류지원팀 그리고 감사 파트가 합쳐져 행정지원팀이 신설됐다. 경영본부장은 이정섭 부장이 맡는다.

전사적인 역량이 집중되어 신속하게 실행 되어야하는 6대 핵심추진과제 ①여자축구활성화, ②저변확대, ③대회혁신, ④지도자/심판 강사 육성, ⑤천안NFC, ⑥디지털 컨버전스는 6개 프로젝트 조직으로 정규 구성된다. 해당 6개 프로젝트 조직은 각각 별도의 프로젝트 리더가 있으며 해당 프로젝트를 완료 해야 할 기간도 설정했다.

이번 조직 개편의 가장 큰 변화는 사무국 직원들이 2본부 7팀의 팀원으로 업무를 진행하며 일부는 프로젝트 조직에도 속하게 된다는 점이다. 본인의 주 업무만 전담하는 직원도 있지만, 주 업무와 프로젝트 업무를 듀얼(Dual)로 담당하기도 하는 매트릭스 구성이다. 최근 경영의 화두인 ‘애자일(Agile) 조직 운영 체계’를 과감하게 도입했다.

이번 조직 개편을 이끈 박경훈 전무는 “중복 업무을 과감하게 통합하고 급변하는 대외환경에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유연한 조직을 만들었다”며 “특히, 매트릭스 조직 구성과 애자일 조직 운영 체계를 도입함으로써 조직원들에게 동기를 부여하고 협회의 목표 달성을 구체화 한 것이 특징”이라고 이번 조직 개편의 의의를 설명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