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대표팀

더보기
“의조-희찬 돕겠다” 손흥민, 확실하게 약속 지켰다
등록 : 2020.11.18



[스포탈코리아] 허윤수 기자=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의 주장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공언한 대로 팀 동료의 기를 살렸다.

손흥민은 17일(한국시간) 오스트리아 BSFZ 아레나에서 열린 카타르와의 친선 경기에서 풀타임을 소화하며 대표팀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특히 1개의 도움을 포함해 2골에 모두 관여하며 절정의 폼을 자랑했다.

이번 오스트리아 원정 2연전을 앞둔 대표팀 공격진의 상황은 상반됐다. 손흥민이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 공동 선두를 달리며 포효했지만, 황의조(보르도)와 황희찬(RB 라이프치히)은 소속팀에서 기회를 잡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이런 상황을 잘 아는 손흥민은 대표팀에 합류하며 “(황) 의조, (황) 희찬이와는 서로 원하는 게 뭔지 잘 안다. 난 운이 좋은 거지만 둘은 요즘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 더 나은 모습으로 돌아갈 수 있게 돕는 것도 내 역할이라고 생각한다”라며 도우미를 자청했다.

손흥민은 차근차근 자신의 말을 지켰다. 먼저 멕시코전에서 정확한 크로스로 황의조의 골을 도우며 함께 미소지었다.

다음은 황희찬 차례. 손흥민은 카타르전 시작 휘슬과 강한 전방 압박을 구사했다. 골맛을 본 황의조도 함께 상대를 에워쌌다. 당황한 카타르 수비진이 실책을 범했다. 황의조가 침착하게 내줬고 황희찬 밀어 넣으며 오랜 갈증을 단 16초 만에 해결했다.

도우미 손흥민의 활약은 계속됐다. 카타르와 1-1로 맞선 전반 36분 절묘한 침투에 이어 낮고 빠른 크로스로 황의조의 결승골을 도왔다. 마치 토트넘에서 해리 케인과 보여주는 환상 호흡 같았다.

대표팀에 있어 황의조와 황희찬의 존재감은 상당하다. 그들의 침체는 대표팀의 손해이기도 하고 반대로 활약을 보인다면 호재다.

손흥민 역시 이를 알기에 두 선수의 부활을 위한 자그마한 구름판을 마련했다. 손흥민은 약속을 지켰고 이제 갈증을 해소한 황의조, 황희찬이 멋진 활약으로 답할 차례다.

사진/영상=대한축구협회
영상 편집=김형준PD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