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대표팀

더보기
[카타르전 분석] ‘손흥민 활용?’, 왼쪽 수비 안정화부터!
등록 : 2020.11.18

[스포탈코리아] 허윤수 기자= 대한민국 국가대표팀은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라는 최고의 창을 보유하고 있다. 하지만 손흥민이 소속팀에서 빛나는 만큼 그림자도 짙었다. 대표팀에서 그의 능력을 100% 활용하지 못하다는 지적이었다.


그동안 대표팀을 거친 여러 지도자들은 다양한 방식으로 ‘손흥민 활용법’에 대해 고민했다. 하지만 그 누구도 뚜렷한 방법을 내놓지 못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 역시 현재까지 명쾌한 답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이번 카타르전을 통해 확인한 것은 우선 수비 안정화가 이뤄져야 ‘손흥민 활용법’을 고민할 수 있다는 것이었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7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오스트리아 BSFZ 아레나에서 열린 카타르와의 친선 경기에서 2-1 승리를 거뒀다. 대표팀 통산 500번째 승리였다.

대표팀은 최정예로 나섰다. 4-3-3을 기준으로 손흥민, 황의조(보르도), 황희찬(RB 라이프치히)이 공격을 이끌었다. 중원은 이재성(홀슈타인 킬), 남태희, 정우영(이상 알 사드)이 배치됐고 수비진은 윤종규(FC서울), 권경원(상주상무), 원두재, 김태환(이상 울산현대)이 꾸렸다. 골문은 구성윤(대구FC)이 지켰다.

출발은 좋았다. 손흥민을 중심으로 전방 압박을 가했다. 당황한 상대 수비의 실책이 나왔고 황희찬의 선제골로 이어졌다.

월드컵을 위해 아시아 지역 예선을 통과해야 하는 대표팀이 본격적으로 색깔을 드러낼 것으로 예상됐다. 특히 손흥민을 중심으로 한 공격 전술이 기대됐다.

하지만 기대는 보기 좋게 깨졌다. 수비 불안 속에 공격 기회가 많지 않았다. 오히려 손흥민이 수비에 중점을 두며 도와야 하는 상황이 반복됐다.

윤종규와 권경원으로 이뤄진 왼쪽 수비 라인은 연거푸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상대 역습과 개인기를 효과적으로 막아내지 못하며 실점을 비롯한 위기를 맞았다.

손흥민이 적극적으로 수비에 가담할 수 밖에 없었다. 깊숙이 내려와 상대 공격을 막느라 바빴다. 당연히 공격 기회는 그만큼 적었다.

후반전에는 나아진 모습을 보였다. 손준호, 이주용(이상 전북현대), 이강인(발렌시아) 등이 투입되며 전반전보다 수비가 안정됐다. 공격에 집중할 수 있게 된 손흥민이 조금씩 날카로움을 뽐냈다.

손흥민은 탁월한 개인 기량을 활용해 카타르 수비를 벗겨냈고 이재성은 그에게 쏠린 견제를 활용해 예상치 못한 패스로 혼란을 안겼다.

물론 손흥민의 수비 가담도 필요하다. 하지만 아시아팀을 상대로 수비에 많은 비중을 쏟는 건 그의 역량을 살리지 못하는 그림이다.

대표팀에게 손흥민은 가장 강력한 창이다. 하지만 이 무기를 활용하기 위해선 수비 안정화가 필수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