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대표팀

더보기
펩이 “메시는 위대한 수비수”라고 했던 이유가 바로 이것
등록 : 2020.10.15

[스포탈코리아] 이은경 기자= 스포츠 매체 ‘스포츠 바이블’이 지난 14일(한국시간) 열린 아르헨티나와 볼리비아의 2022 카타르월드컵 남미 예선 경기에서 나온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의 경기력을 극찬했다.


메시는 팀이 2-1로 역전승한 이날 경기에서 공격포인트를 기록하지 못했다. 라우타로 마르티네스가 1골1도움을, 호아킨 코레아가 결승골을 넣었다.

이 매체는 1-1로 팽팽하던 상황에서 코레아의 결승골이 터지던 상황을 복기했다.

골이 나오기 전 사이드에서 메시가 공을 살려내는 장면이 있었다. 볼리비아가 사이드로 공을 날려 버리는 듯한 순간, 메시와 니콜라스 도밍게스가 함께 공을 향해 달려드는데 이 공을 메시가 살려서 안쪽으로 패스를 넣어줬다.
이걸 받은 라우타로가 코레아에게 연결하고, 결국 결승골이 됐다.

‘스포츠 바이블’은 “과거 펩 과르디올라가 바르셀로나 감독을 했을 때 ‘메시는 위대한 수비수’라는 말을 했다”며 “통산 700골을 넣은 공격 천재 메시에 대해 이렇게 표현하는 게 헷갈릴 수도 있다. 그러나 아르헨티나-볼리비아전 결승골 장면을 보라. 기록에는 잡히지 않은 메시의 수비적 활약이 대단했다”고 칭찬했다.

아르헨티나는 해발 3000m가 넘는 고지대인 볼리비아 라파스에서 매우 어려운 환경을 이겨내고 승리를 거뒀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