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대표팀

더보기
호날두, 코로나19 확진에도 '엄지 척'...발코니서 팀 훈련 관전
등록 : 2020.10.14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5, 유벤투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에도 웃음을 잃지 않았다.


포르투갈축구협회는 13일(한국시간) 성명을 통해 호날두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고 격리 중이라고 밝혔다.

호날두는 지난 12일 열린 20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네이션스리그A 그룹3 3차전 프랑스와 원정경기에서 선발 출전해 90분 풀타임을 소화했다. 경기를 할 때만 해도 문제가 없었는데, 하루 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포르투갈 대표팀 페르난두 산투스 감독은 "호날두가 아무 증상도 보이지 않았다. 어떻게 자신이 코로나19에 걸리게 됐는지도 모른다"고 설명했다. 호날두는 대표팀 동료들과 함께 식사를 하는 사진을 SNS에 올리기도 했지만, 다른 선수들은 검사 결과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호날두는 현재 격리 중에 있다. 이에 따라 15일 예정된 스웨덴과 네이션스리그 4차전에 출전하지 못한다. 그러나 호날두의 열정만큼은 그 누구도 막지 못했다. 산투스 감독은 "호날두가 경기 출전을 원하고 있다"고 호날두의 의지를 대신 전했다.

호날두는 동료들의 훈련도 먼발치에서 모두 지켜봤다. 자신의 방 발코니에서 동료들의 훈련을 지켜본 호날두는 카메라를 향해 웃으며 엄지손가락을 드는 여유도 보였다.

사진=포르투갈축구협회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