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대표팀

더보기
[현장목소리] ‘결과-경기력 성공적’ 벤투, “부족한 훈련에도 원했던 플레이 했다”
등록 : 2020.10.12

[스포탈코리아=고양] 한재현 기자= 대한민국 국가대표팀 파올루 벤투 감독이 2차전에서 확 달라진 결과에 경기력에 미소를 지었다.


대한민국 국가대표팀은 12일 오후 8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올림픽대표팀과 2020 하나은행컵 친선전을 3-0으로 이기며, 1차전 2-2 무승부 고전을 씻어냈다.

벤투 감독은 “이번 경기에서 중요하게 생각한 건 우리의 플레이 스타일 개선이다. 훈련하고 발 맞출 시간이 부족했지만, 선수들이 이번 경기에서 잘 이행했다. 전체적으로 좋은 경기를 했다”라고 만족했다.

이어 이번에 올림픽대표팀 대신 합류한 원두재, 이동경, 이동준의 활약도 같이 치켜세웠다. 세 선수 모두 인상적인 활약을 펼치며, 차후 벤투 감독이 차출할 가능성도 커졌다.

그는 “23세 이하 선수들 중 2명 밖에 출전하지 못했다. 이동준은 본인이 가지고 있는 스피드와 힘을 더했다. 이동경은 본인이 더 뛰기 편한 포지션에 기용되어 잘했다. 굉장히 만족한다. 원두재, 이동준은 처음 왔는데 잘해줬다”라며 칭찬했다.

-1차전보다 전방 압박을 강하게 한 이유는?
이번 경기에서 중요하게 생각한 건 우리의 플레이 스타일 개선이다. 훈련하고 발 맞출 시간이 부족했지만, 선수들이 이번 경기에서 잘 이행했다. 전체적으로 좋은 경기를 했다. 수비적으로 완벽한 경기를 했다. 몇 차례 세트피스를 상대에 내준 걸 빼고 잘 통제한 경기다. 후반전에 빌드업하면서 볼 소유가 매끄럽지 못했지만, 전체적으로 괜찮았으며 원했던 축구를 했다.

-이동경의 활약이 좋았는데, 다른 올림픽 출신 선수들을 평가하자면?
이번 소집에서 제약이 있었다. 한편으로 기회였다. 새로운 선수들을 많이 봤다. 경기를 통해서 새로 발탁된 선수들의 능력을 지켜봤다. 일부 선수들은 경기 출전하지 못했지만, 훈련 통해서 가까이 봤다. 계속 많은 경기를 보면서 할 일을 해야 한다. 대표팀 운영할 때 기본적으로 관찰하는 선수 풀에 들어올 것이고, 반대로 나갈 선수들이 있을 것이다. 대표팀을 위해서 무엇이 최선인지 눈여겨 보겠다.

기본적으로 새로운 선수 활약을 분석하며 가야 할 방향을 정하겠다. 감독으로서 전체적인 걸 봐야 한다. 어떤 것이 최선인지 끊임없이 고민해야 한다. 기회되면 새로운 걸 추구할 때 할 것이다. 23세 이하 선수들 중 2명 밖에 출전하지 못했다. 이동준은 본인이 가지고 있는 스피드와 힘을 더했다. 이동경은 본인이 더 뛰기 편한 포지션에 기용되어 잘했다. 굉장히 만족한다. 원두재, 이동준은 처음 왔는데 잘해줬다.

-이주용이 2경기 연속 골 넣었는데?
그는 전북 현대에서 왼 측면 수비수로 뛰었고, 대표팀에서도 마찬가지다. 이동준의 피로도가 쌓여 교체 해줘야 했다. 상대가 스피드 있는 선수들이 많았다. 이주용의 공격적인 교체는 모든 상황을 고려한 선택이었다. 볼을 가지고 있을 때 안정적으로 가져가기 위해서 선택했다. 교체 카드가 성공적이어서 괜찮았다. 이주용은 앞으로도 왼 측면 수비수로서 지켜보겠다.

-유관중을 맞이한 소감은?
기쁜 일이다. 우리가 하는 일은 팬들을 즐겁게 하기 위함이다. 적은 수이지만, 앞으로 어려운 시기를 극복해 나가고 일상생활 복귀까지 시간 걸리겠지만, 첫 발걸음이라 생각한다. 이걸 통해서 사람들이 마음 놓고 일상 생활 하는데 기여했으면 한다. 좋은 시점에 관중들을 받아서 기쁘다. 10개월 만에 소집되었지만, 2차전이라도 관중들이 볼 수 있어 다행이다. 선수들도 관중들에게 감사하는 점은 다행이다.

-기성용 은퇴 이후 3선 대체자 찾는 중인데, 손준호의 활약이 영향을 줬나?
해당 포지션에 있어 1차적으로 공백이 생겼다. 기성용 은퇴를 했고, 장현수를 눈여겨 봤지만 다른 이유로 제외됐다. 정우영과 손준호까지 지켜봤다. 지난 동아시안컵에 이어 소집됐다. 그 포지션에서 잘 할 수 있는 자질을 갖췄다. 2경기는 다른 포지션을 썼고, 그의 역할도 변화가 있었다. 기성용과 다른 유형의 선수다. 같은 포지션에 뛰더라도 똑같을 수 없다. 전반적으로 이 선수가 보여준 모습에 만족한다. 작년 동아시안컵 활약도 좋았고, 이번도 마찬가지다. 계속 소집을 장담할 수 없다. 경쟁이 치열하다. 현재까지 보여준 활약과 훈련 자세는 좋은 자질을 갖췄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