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대표팀

더보기
한국의 2002 4강이 부러운 日, “사상 최고의 도둑질” 트집
등록 : 2020.06.23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2002년 6월 22일은 대한민국이 스페인을 꺾고 월드컵 4강 신화를 달성한 날이다. 국제축구연맹(FIFA)이 18년 전 업적을 주목했는데, 일본은 달갑지 않은 모습이다.


한국은 2002 한일 월드컵 8강에서 스페인을 승부차기로 꺾고 4강에 진출했다. 아시아 최초로 역사를 썼다. FIFA가 22일 공식 채널을 통해 “2002년 오늘 월드컵 역사가 만들어졌다”며 당시 주장이던 홍명보가 승부차기 마지막 키커로 나서서 골망을 흔든 모습과 한국 팬들의 응원 장면을 공개했다.

이를 지켜본 일본 축구매체 ‘풋볼존’은 23일 “해외 축구팬들이 한국의 4강행을 두고 ‘축구 역사상 최고의 도둑질’, ‘부끄러운 월드컵’이라는 등 신랄한 반응을 쏟아냈다”고 보도했다. 일부 팬들의 반응만 발취해 악의적으로 전했다.

매체는 “한국이 스페인을 제압한 건 아시아 역사에 길이 남을 역사적 순간이라 말할 수 있다. 그러나 안 좋은 인상을 가진 해외 팬도 있는 것 같다. 이탈리아와 16강에서 바이런 모레노 주심 매수 의혹이 제기되는 등 이해할 수 없는 판정 문제가 도마 위에 올랐다. 또, 8강에서 스페인의 득점이 두 차례 취소되는 등 오심이 속출했다. 이로 인해 해외 팬들로부터 질타를 받고 있다. 18년이 지난 지금도 논쟁의 대상”이라고 부러운 듯 격한 반응을 쏟아냈다.



사진=FIFA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