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해외

더보기
맨유-첼시 또 퇴짜, “바르셀로나는 꿈의 클럽...오랫동안 함께 하길”
등록 : 2023.03.18

[스포탈코리아] 반진혁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첼시가 또 퇴짜를 맞는 분위기다.


스페인 매체 ‘TV3’은 18일 프렌키 더 용과 이적설에 대해 진행한 인터뷰 내용을 공개했다.

더 용은 “바르셀로나는 항상 꿈의 클럽이었다. 이곳에서 더 오랫동안 활약하기를 희망한다”며 이적설을 배제했다.

이어 “바르셀로나 4년 차다. 아직 리그에서 우승하지 못했다. 다른 팀들처럼 정말 트로피를 획득하고 싶다. 좋은 시즌을 보내고 있다”며 정상 등극을 염원했다.

더 용은 아약스에서 재능이 폭발했다. 챔피언스리그 무대 등에서 눈에 띄는 활약으로 2019년 바르셀로나로 이적했다.


더 용은 바르셀로나로 향한 후에도 이적설이 끊이지 않았다. 아약스에서 함께했던 스승 에릭 텐 하흐 감독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함께하자고 유혹하는 중이다.

여기에 토드 보엘리 구단주 체제로 전환한 첼시도 더 용 영입에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는 중이다.

맨유와 첼시는 더 용 영입을 추진했지만, 퇴짜 맞았고 다가오는 여름 이적시장을 통해 다시 움직일 예정이었다.

하지만, 더 용은 바르셀로나에서 더 뛰길 바라는 중이며 맨유와 첼시는 또 퇴짜 맞을 분위기가 감지되는 중이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