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해외

더보기
캉테, 바르사 대신 첼시 잔류 선회… 2년 계약 유력
등록 : 2023.03.17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올 시즌 첼시와 계약이 종료되는 은골로 캉테가 이적 대신 잔류에 무게를 두고 있다.


영국 매체 ‘더 선’은 17일(한국시간) 보도에서 “캉테는 첼시와 2년에 옵션이 붙는 재계약을 채결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캉테는 올 시즌을 끝으로 첼시와 계약이 종료된다. 그는 지난 2022년 8월 14일 토트넘 홋스퍼전을 시작으로 계속 경기에 결장하고 있다. 햄스트링 부상 악령에서 여전히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결국, 올 시즌 내내 캉테의 이별 가능성은 컸다. FC바르셀로나와 자주 연결될 정도였다.

그러나 첼시는 살림꾼 역할을 해줄 캉테의 실력을 믿었다. 건강한 몸 상태로 복귀한다면, 화려한 선수단에 소금 같은 역할을 해줄 것으로 믿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