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해외

더보기
손흥민도 활짝, “케인이 모든 기록 깰 때까지 도울 것”
등록 : 2023.02.06

[스포탈코리아] 박주성 기자= 손흥민이 대기록을 쓴 해리 케인을 높이 평가했다.


토트넘 홋스퍼는 6일 오전 1시 30분(한국 시간)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3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2라운드에서 맨체스터 시티에 1-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토트넘은 승점 39점으로 리그 5위 자리를 지켰다. 맨시티는 승점 45점으로 2위에 머물렀다.

케인은 이 경기에서 프리미어리그 200호골을 기록했다. 또 토트넘의 레전드 지미 그리브스(266골)를 넘고 267골로 토트넘 역대 최다 득점자가 됐다. 이제부터 케인이 걷는 길이 토트넘의 새로운 역사가 된다.


케인과 함께 프리미어리그 역대 최다골을 합작한 손흥민도 박수를 보냈다. 손흥민은 영국 언론 ‘스카이 스포츠’를 통해 “모두가 케인 때문에 행복하다. 그는 누구보다 자격이 있는 선수다. 그는 항상 열심히 일하고 팀을 위해 뛰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아직 많은 것들이 남아있지만 이 기록은 케인의 구단, 케인의 역사, 케인의 국가를 위해 특별한 것이다. 거의 8시즌 동안 함께 뛰며 케인이 이 놀라운 일을 달성하는데 돕는 감정과 영광을 공유할 수 있어 매우 기쁘다”고 전했다.

계속해서 손흥민은 “모든 기록을 깰 때까지 내가 케인을 더 돕길 바란다. 난 그가 가능하다고 생각한다. 그는 어리고 여전히 배고픔을 느끼고 있다. 모든 선수들은 이것이 무슨 의미인지 인식해야 하고, 그를 도울 준비가 돼 있다. 물론 팀을 돕고 싶다는 것도 알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