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해외

더보기
‘맨유 돌아오라고? 미안하지만, 안 가!’ 악동 미드필더의 거절
등록 : 2023.02.06

[스포탈코리아] 반진혁 기자= 악동 미드필더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복귀를 거절했다.


이탈리아 매체 ‘투토 스포르트’에 따르면 폴 포그바는 현재 시점에서 맨유로 복귀할 의사가 없다. 유벤투스로 복귀한 후 자신의 흔적을 남기기를 바랄 것이다.

유벤투스는 최근 강력한 철퇴를 맞았다. 2021년부터 시작된 회계 감사에서 장부 조작 의혹을 받았다. 선수 이적 과정에서 손실을 줄이고 이적료를 부풀린 후 엄청난 이익을 챙겼다는 혐의다.

이로 인해 유벤투스는 이탈리아 축구연맹으로부터 승점 15점 삭감의 징계를 받았다. 현재 순위는 13위까지 밀려났고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이 주어지는 위치에서 멀어지게 됐다.


유벤투스가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에 출전하지 못한다면 주축 선수들이 떠날 수도 있는 상황을 맞을 수도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맨유 팬들은 ‘여름에 포그바를 다시 데려오라’, ‘그의 심장은 빨간색이다’, ’유벤투스는 돌려보내라. 카세미루와 함께 최고의 미드필더다’는 등의 내용을 언급하며 재회를 기원했다.

포그바도 맨유 팬들의 바람이 섞인 외침을 본 것일까? 하지만, 현재로서는 재회 가능성은 없어 보인다.

포그바는 맨유 유스 출신으로 2011년 프로 무대에 발을 들였다. 하지만, 기대만큼의 활약을 보여주지 못했고 유벤투스로 떠났다.

유벤투스로 떠난 포그바는 리그, 컵 대회 등에서 수많은 우승컵을 들어 올렸고, 골든 보이까지 수상하면서 최고의 시절을 보냈다.

맨유는 포그바의 활약에 매료됐고, 2016년 8월 다시 영입했다. 왕의 귀환이 될 줄 알았지만, 현실은 그러지 않았다.

불성실한 훈련 태도, 슬럼프 등으로 많은 것을 보여주지 못하고 악동 이미지만 남기고 맨유와 계약이 만료됐고 연장 없이 두 번째 결별을 선언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