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해외

더보기
‘미친 활약’ 홀란드 에이전트의 현기증, “루머 좀 그만 만들어!”
등록 : 2022.11.20

[스포탈코리아] 반진혁 기자= 엘링 홀란드의 에이전트가 현기증을 호소했다.


홀란드는 오스트리아, 독일 무대를 평정한 후 괴물 공격수라는 칭호를 얻었다. 이로 인해 빅 클럽의 타깃이 됐다.

홀란드는 레알 마드리드, 리버풀, 바르셀로나 등과 연결됐지만, 공격수가 가장 필요하다는 맨체스터 시티를 선택했다.

새로운 무대에 합류해 적응이 필요할 법도 했지만, 홀란드는 전혀 그렇지 않았다.

홀란드는 이번 시즌 맨시티 그 자체다. 15경기 22골 3도움을 기록하면서 엄청난 퍼포먼스를 선보이는 중이다.

활약이 뛰어난 스타 플레이어의 관례인 듯이 홀란드는 맨시티에 합류한 지 얼마되지 않았음에도 이적설이 끊이지 않는 중이다.

맨시티의 펩 과르디올라 감독이 부정을 했음에도 1억 7500만 파운드(약 2800억)의 바이아웃 조항이 있으며 2024년부터 유효하다는 소문도 흘러나왔다.

홀란드 에이전트는 수많은 소문에 현기증을 호소했다. 스페인 매체 ‘아스’를 통해 “소문은 매우 흥미롭다. 말을 해도 안 해도 해석이 된다”고 말했다.

이어 “소문이 나쁜 건 아니다. 관심과 호기심을 불러일으키는 것은 이해한다. 하지만, 너무 많은 루머를 만들어내지 않았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호기심은 정상이다. 하지만, 홀란드에 대해 너무 많은 말을 꾸며내지 않기를 바란다. 과장된 뉴스가 있고 많은 사람들은 클릭을 한다”고 호소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