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해외

더보기
[UCL A조] 맨시티, ‘MNM 출격’ PSG에 2-1 역전승... 조 1위 16강
등록 : 2021.11.25

[스포탈코리아] 맨체스터 시티가 가브리엘 제주스의 결승골로 파리 생제르맹(PSG)에 역전승을 거뒀다.


맨시티는 25일 오전 5시(한국시간) 잉글랜드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21/2022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A조 5차전서 음바페에게 선제골을 내줬지만, 스털링과 제주스의 연속골에 힘입어 2-1로 승리했다. 이로써 승점 12점으로 조 1위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MNM(메시, 네이마르, 음바페)'를 총출동시키고 패한 PSG는 승점 8점 2위로 16강에 올랐다.

양 팀 모두 스리톱을 가동했다. 맨시티는 스털링, 베르나르도 실바, 마레즈를 최전방에 내세웠다. 원정팀 PSG는 네이미르, 음바페, 메시가 공격을 구축해 맞섰다.

초반부터 맨시티가 점유율 높여가며 주도했다. 전반 5분 측면 크로스에 이은 로드리의 헤더가 골라인을 통과하기 직전 킴펨베에게 걸렸다. PSG는 8분 네이마르 아크 왼발 슈팅으로 응수했다.

이후 PSG가 서서히 달아올랐다. 전반 16분 메시로부터 공격이 시작됐다. 볼을 건네받은 네이마르가 문전을 파고들어 때린 오른발 슈팅이 골키퍼에게 걸렸다. 이 과정에서 동료의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맨시티도 만만치 않았다. 17분 마레즈의 박스 안 왼발 슈팅이 하키미 머리에 차단되며 득점이 무산됐다.

중반 들어서도 팽팽했다. 전반 26분 PSG 왼쪽 수비수 멘데스가 측면에서 중앙으로 치고 들어오며 날린 슈팅이 골키퍼 품에 안겼다. 27분 맨시티가 역습을 펼쳤다. 측면 크로스 플레이에 상황에서 더 브라위너의 왼발 슈팅이 수비수에게 차단됐다.

맨시티가 맹공을 퍼부었다. 전반 32분 골대 정면으로 세컨드 볼이 흘렀다. 귄도안의 오른발 슈팅이 골대를 강타했다. 이어진 상황에서 마레즈의 절묘한 감아 차기가 나바스에게 막혔다. PSG는 맨시티의 계속된 공격에 견고한 수비를 구축하며 잘 버텼다. 43분 PSG에 기회가 왔다. 하프라인에서 네이마르가 볼을 가로채 침투 패스했다. 음바페가 질주 후 오른발로 감아 때린 슈팅이 골대를 벗어났다. 추가 득점 없이 전반이 끝났다.

후반 들어서도 맨시티가 공세를 올렸지만, 침착히 응수하던 PSG가 5분 만에 선제골을 만들었다. 메시와 네이마르가 연계로 상대 수비진을 허물었다. 박스 안에서 메시의 크로스가 굴절돼 반대편으로 흘렀다. 볼을 잡은 음바페가 오른발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일격을 당한 맨시티는 9분 진첸코를 빼고 제주스를 투입했다. 15분경 PSG 에레라가 부상으로 쓰러졌다. 16분 다닐루가 교체 투입됐다.

계속 몰아치던 맨시티가 균형을 맞췄다. 후반 18분 PSG 문전 크로스 혼전 상황에서 스털링의 왼발 슈팅이 골대를 맞고 득점으로 연결됐다.



PSG는 후반 22분 디 마리아와 케러를 넣었다. 그러나 흐름은 계속 맨시티의 몫이었다. 25분 제주스가 골라인 깊은 지역에서 터닝슛으로 PSG를 위협했다.

후반 28분 PSG 네이마르가 드리블로 상대 밀집 수비를 뚫었다. 문전에서 때린 슈팅이 골대를 비껴갔다. 30분 디 마리아의 왼발 중거리 슈팅은 골대를 한참 벗어났다.

맨시티가 기어코 역전에 성공했다. 후반 31분 측면에서 넘어온 크로스를 베르바르도 실바가 툭 건드려 컷백, 제주스가 문전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다급해진 PSG가 라인을 올렸으나 빌드업이 원활하지 않았다. 결정적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맨시티가 견고한 수비를 구축하며 한 골 차 리드를 잘 지켜냈다.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