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해외

더보기
'변칙 SON톱→후반 무기력' 손흥민, 4~6점 무더기 낮은 평점들
등록 : 2021.09.20

[스포탈코리아] 부상에서 돌아온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변칙 원톱으로 인상을 남겼지만 뒷심이 아쉬웠다.


손흥민은 20일(한국시간)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치른 첼시와 2021/2022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에서 풀타임을 뛰었다. A매치 도중 입은 종아리 부상을 털고 3주 만에 선발로 돌아온 손흥민은 변칙 전술로 골을 노렸지만 아쉬움을 삼켰다.

손흥민은 전반 초반 가벼운 몸놀림을 보여줬다. 주로 측면을 파고들면서 첼시의 수비를 괴롭혔다. 전반 중반부터 해리 케인과 자리를 바꾼 손흥민은 최전방에서 침투 의지를 보여줬다. 스피드가 좋은 손흥민을 통해 첼시의 수비 라인을 뒤로 물리게 하는 효과를 봤다. 수비 부담을 던 손흥민은 적극적인 문전 침투를 보여줬고 전반 32분 케파 아리사발라가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을 만들기도 했다.

하지만 후반 들어 손흥민의 체력이 떨어지고 경기 흐름도 첼시가 쥐면서 상황이 달라졌다. 손흥민은 크게 활약하지 못했고 종반에는 다시 왼쪽으로 이동했지만 전반과 같은 경기력을 보여주지 못했다.

현지 언론도 전반과 다른 후반을 꼬집었다. 영국 '이브닝스탠다드'는 "전반 케파와 일대일 상황은 토트넘의 베스트 오프닝이었다. 그러나 이후에는 첼시의 수비를 거의 위협하지 못했다"며 평점 5점의 혹평을 했다.

'풋볼런던' 역시 "손흥민은 후반에 별다른 활약을 하지 못했다. 부상에서 돌아온 선수처럼 보였고 갈수록 공을 거의 건드리지 못했다"고 비슷한 평가를 했다. 평점은 4점으로 더욱 낮았다. '후스코어드닷컴'은 6점대로 평가가 나았지만 팀내 하위권으로 분류해 부진을 꼬집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