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해외

더보기
뮌헨 담당 獨 기자, ''이 선수, 맨유에서 뛰는 걸 꿈꾸고 있다''
등록 : 2020.11.22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 니클라스 쥘레(바이에른 뮌헨)의 드림 클럽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였다.


독일 매체 ‘바바리안 풋볼’은 21일(한국시간) “‘스포르트 빌트’의 크리스티안 포크 수석 기자에 따르면 쥘레는 맨유에서 뛰는 것을 꿈꾸고 있다”라고 전했다.

쥘레는 지난 2017년 1월 호펜하임을 떠나 뮌헨 유니폼을 입었다. 이적 직후 뛰어난 기량을 인정받으며 독일의 미래를 책임질 수비수로 꼽혔다. 마츠 훔멜스(보루시아 도르트문트)의 뒤를 이어 독일 국가대표팀 주전 수비수로 뛰고 있다.

쥘레와 뮌헨의 계약 기간은 오는 2022년 만료된다. 아직 재계약에 대해 이렇다 할 소식이 전해지지 않고 있다. 자연스레 이적설도 흘러나왔다. ‘스포르트 빌트’의 포크 기자는 자신의 트위터 영상을 통해 “쥘레가 꿈꾸는 팀은 맨유다”라고 주장했다.

사실 맨유는 지난해 쥘레 영입을 추진한 바 있다. 불안한 수비를 해결하기 위해 여러 뛰어난 수비수들을 영입 후보에 올렸고 쥘레 역시 포함되어 있었다. 쥘레는 앞서 2017년 첼시의 제안도 거절한 바 있다.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와 인연이 없는 것은 아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