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해외

더보기
리버풀, EPL에 '픽포드 태클+오프사이드' 두 장면 조사 요청
등록 : 2020.10.18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리버풀이 머지사이드 더비 판정 논란에 공식 조사를 요청했다.


리버풀은 17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에서 에버턴과 2-2로 비겼다.

두 장면이 논란이 됐다. 첫 번째는 전반 4분 만에 일어났다. 버질 판 다이크가 상대 문전에서 조던 픽포드 골키퍼와 충돌하는 장면이었다. 판 다이크는 곧장 조 고메즈와 교체됐는데, 7~8개월 가량 결장이 불가피하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두 번째는 경기 막판 상황이었다. 후반 49분 조던 헨더슨의 역전골이 터졌지만 주심은 VAR 확인 후 오프사이드를 선언했다. 직전 장면에서 티아고 알칸타라가 패스하는 과정에서 사디오 마네의 어깨가 앞서있다는 판정이었다.

리버풀은 이 두 장면에 대한 조사를 EPL에 공식 요청했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리버풀이 EPL에 픽포드의 태클을 VAR이 확인하지 않은 이유와 마네가 왜 오프사이드인지를 조사해달라고 요청했다"고 전했다.

리버풀 위르겐 클롭 감독도 경기 후 "나는 진심으로 VAR을 지지하지만, 오프사이드에 대해서 올바른 판정을 내려지길 기대한다"고 판정에 대한 강한 불만을 표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