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해외

더보기
前 토트넘 감독 ''베일, 'SON 도운' 케인 역할 할 수 있어''
등록 : 2020.10.18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가레스 베일이 손흥민의 조력자가 될 수 있을까.


토트넘 홋스퍼는 19일 오전 0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를 치른다.

베일의 두 번째 데뷔전이 다가왔다. 부상에서 돌아온 베일은 이번 웨스트햄전을 통해 선발 출전이 기대되고 있다. 그가 오른쪽 측면 공격수로 출전한다면, 반대편 손흥민과 어떤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지에 대한 기대감이 상당하다.

과거 토트넘 지휘봉을 잡았던 글렌 호들 감독은 '풋티 쇼 팟케스트'에 출연해 베일이 손흥민의 조력자 역할을 할 수 있을 거라는 기대감을 내비쳤다.

그는 "베일은 5~6년 전 보여줬던 것처럼 자신의 스피드만 활용하는 박스 투 박스 플레이어가 아닐 수 있다"며 "만약 베일이 깊게 뛰거나 깊은 곳으로 공을 넣어준다면 케인이 사우샘프턴전에서 손흥민의 4골을 도왔던 것처럼 크리에이터가 될 수 있다. 베일이 케인처럼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베일은 감각적인 패스 능력을 지녔다"고 말했다.

베일의 합류로 조세 모리뉴 감독도 보다 여유를 가질 수 있게 됐다. 호들 감독은 "모리뉴 감독의 관점에서 봤을 때 특정 경기에선 변화를 줄 수 있다. 베일이 경기에 나온다면 루카스 모우라가 벤치에 있다. 때로는 케인이나 손흥민을 벤치에 쉬게 할 수 도 있다. 모리뉴 감독은 토트넘에 그동안 없었던 유연성을 갖게 됐다“고 평가했다.

사진=토트넘홋스퍼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