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해외

더보기
''가장 치명적인 공격진 뜬다''...'KBS 라인' 기대감 폭발 (英 언론)
등록 : 2020.10.18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가레스 베일이 출격 준비를 마치면서 토트넘 홋스퍼의 새 공격 라인에 대한 기대감이 증폭되고 있다.


토트넘은 19일 오전 0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를 치른다.

7년 만에 친정팀으로 돌아온 베일이 출격 준비를 마쳤다. 부상에서 회복한 그는 A매치 휴식기 동안 컨디션을 끌어올렸고, 이번 웨스트햄전을 통해 복귀전을 치를 예정이다. 영국 대다수 현지 언론도 베일의 선발 출전을 예상하고 있다.

토트넘의 새 공격 라인에 대한 기대감이 크다. 해리 케인과 손흥민이 이미 세계 최고의 콤비로 평가받는 가운데, 베일의 합류가 토트넘의 공격을 더욱 폭발시킬지에 대한 기대감이다. 국내에선 벌써부터 KBS라인이라는 애칭도 붙었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18일 "베일이 케인, 손흥민과 함께 배치된다면 프리미어리그가 가진 최고의 공격 유닛이 될 수 있다"며 "세 선수는 가장 치명적인 공격진을 형성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리버풀은 '사디오 마네-호베르투 피르미누-모하메드 살라'라는 파괴력 있는 공격진을 통해 지난 시즌 EPL 우승을 차지했다. 또 다른 우승 경쟁자 맨체스터 시티도 '라힘 스털링-세르히오 아구에로-케빈 더 브라위너'를 보유했다. 조세 모리뉴 감독의 새 공격 트리오가 성공한다면, 토트넘 역시 또 다른 우승 후보로 떠오를 수 있다는 평가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토트넘홋스퍼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