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축구기타

더보기
‘전승’ 전북, K리그 U15 챔피언십 우승...개인상도 ‘싹쓸이’
등록 : 2022.08.24

[스포탈코리아] 반진혁 기자= 전북현대 U15가 정상에 올랐다.


‘2022 GROUND.N K리그 U15 챔피언십’은 K리그 산하 중등부 클럽(U15)이 참가하는 하계 토너먼트 대회다.

고등부 'U18 챔피언십'은 2013년부터, 중등부 'U15 챔피언십'은 2018년부터 개최되고 있다. 올해는 U15 챔피언십은 22개 클럽이 참가해 8월 11일부터 23일까지 13일간 충남 천안시에서 진행됐다.

22일 천안축구센터에서 열린 결승전에서는 전북 U15(금산중)와 전남 U15(광양제철중)가 만났다. 양 팀은 득점 없이 전반전을 마쳤지만, 후반전에서 전북 U15가 4골을 몰아치며 4-1로 승리했다.


이로써 전북 U15는 ‘K리그 U15 챔피언십’ 7경기 전승으로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전승으로 정상에 오른 전북은 개인상도 싹쓸이했다. 최우수선수상 영광은 주장이자 중앙 수비수로서 탄탄한 수비를 이끈 김수형이 안았다.

우승을 이끈 전북 U15 이광현 감독은 최우수지도자상, 보좌 역할을 맡은 장성호 코치는 우수지도자상을 수상했다.

이외에 전북은 득점상(한석진), 공격상(김지환), 베스트영플레이어상(김환희)까지 휩쓸었다.

K리그 유스 챔피언십은 유소년 선수들의 기량 발전을 위한 다양한 시도들을 거듭하며 국내 최고의 유소년 대회로 자리매김했다. 올해에도 전 경기 영상 분석 데이터 제공, EPTS를 활용한 피지컬 데이터 제공, 전 경기 야간 개최, 쿨링브레이크 실시 등 선수단을 배려한 수준 높은 대회 운영을 지속했다.

또한 올해 대회부터는 'EA SPORTS™ FIFA Online 4'를 국내에서 서비스하는 넥슨이 대회 타이틀 스폰서로 나서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연맹과 넥슨은 지난 1월 K리그 유소년 축구 지원 프로젝트 ‘GROUND.N’을 공동 출범한 바 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