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축구기타

더보기
KFA, 테크니컬 디렉터 강습회 개설… ‘맨유 GK’ 판 데사르가 강사
등록 : 2022.05.11

[스포탈코리아] 김희웅 기자= 대한축구협회(KFA)는 테크니컬 디렉터(Technical Director) 육성을 위한 강습회를 새로 개설하기로 하고 수강자를 모집한다고 11일 밝혔다.


수강 대상자는 현재 K리그 각 구단의 감독, 코치 등 기술 분야 종사자들이다. 희망자는 오는 13일 오후 5시까지 대한축구협회의 지도자 교육용 사이트(www.kfaedu.com)에 접속해 회원가입후 신청하면 된다.

강습회는 총 3차에 걸쳐 열린다. 1차가 5월 31일~6월 2일 서울 마포의 신라스테이에서 개최되며, 2차와 3차 일정은 하반기에 열릴 예정이다. 수강료는 1인당 2백만 원으로, 수강자로 확정된 후 납부하면 된다.


강의는 잉글랜드 축구협회 소속 강사 2명과 네덜란드 아약스 클럽의 강사진 3명이 담당한다. 아약스 클럽 강사 중에는 과거 세계적 골키퍼였던 에드윈 판 데사르도 포함돼 있다.

테크니컬 디렉터 강습회는 프로구단의 운영에 필요한 기본 소양과 전문 지식을 제공함으로써, 기술 파트 종사자의 능력 향상은 물론 기술 전문가의 의견이 구단 정책에 적극 반영되도록 하기 위해 개설됐다.

황보관 대한축구협회 대회기술본부장은 “최근 프로구단 운영에서 테크니컬 디렉터의 역할과 비중이 날로 높아지고 있다. 그러나 인력 육성을 위한 체계적인 교육 과정이 없어 구단이나 일선 지도자들로부터 강습회의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고 말하고, “프로축구연맹도 테크니컬 디렉터의 역량이 K리그 발전에 중요하다고 공감하고 있어 대한축구협회와 함께 관련 제도를 마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