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축구기타

더보기
“축구 선진국으로 가는 디딤돌”… ‘파주NFC 4배’ 축구종합센터 첫 삽
등록 : 2022.04.29

[스포탈코리아=천안] 김희웅 기자= 대한축구협회(KFA)와 천안시가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건립의 첫 삽을 떴다.


KFA는 29일 오후 2시 천안시 서북구 입장면 가산리 120번지에서 축구종합센터 착공식을 열었다.

정몽규 회장을 비롯해 파울루 벤투 축구대표팀 감독, 황선홍 U-23 대표팀 감독을 비롯해 과거 월드컵 대표팀을 이끈 김정남, 이회택 원로 등도 자리를 빛냈다. 박상돈 천안시장, 양승조 충남도지사, 오영우 문체부 차관 지역 및 정부 관련 인사도 함께했다.

한국 축구의 새 보금자리가 될 축구종합센터는 천안시 서북구 입장면 가산리 120번지 일대에 건립된다. 오는 2024년 상반기에 완공될 예정이다. 부지 전체 규모는 45만 1,693㎡로, 현재 대표팀 훈련장으로 쓰이고 있는 파주NFC보다 4배 정도 넓다.


주요 시설로는 메인 스타디움과 실내축구장 등 총 12면의 축구장을 비롯해 체육관, 숙소, 사무 공간, 축구박물관 등이 들어선다. 공사비로는 도로 공사 등 기반조성비를 포함해 총 3,094억 원이 투입된다.

축구종합센터는 비단 축구선수와 관계자들만을 위한 공간이 아니다. 축구 팬과 시민들을 위한 풋살장, 족구장, 테니스장, 수영장, 웰빙 트래킹 코스 등 생활 체육 시설 및 문화 관광 시설도 지어진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140년 역사의 한국 축구는 희망의 구심점 역할을 훌륭히 수행했다. 대한민국은 축구종합센터는 천안 시민들의 여가와 건강을 책임질 다양한 시설이 들어선다. 또한 국내 최초 축구 역사박물관도 들어선다. 첫 삽을 뜨는 천안 시민의 자부심을 대표하는 명소로 자리매김할 것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며 축하했다.

정몽규 회장은 기념사에서 “축구센터 건립은 모든 축구인의 염원이었다. 2002년 한일월드컵을 앞두고 2001년 완공된 파주NFC의 사용 기간이 20년으로 만료됐고, 새로운 종합센터가 필요하면서 천안에서 새로운 시대를 열게 됐다. 축구 선진국으로 가는 길이 되도록, 세계적인 축구 허브가 될 수 있도록 만들겠다. 축구 선진국으로 가는 디딤돌을 놓겠다”고 힘줘 말했다.

이어 “대한민국에 축구는 단순히 스포츠의 한 종목이 아니다. 월드컵, 올림픽, 한일전 등 국민과 울고 웃으며 성장했다. 시민과 국민이 모두 참여할 수 있는 장소가 될 것이다. 외국 선수들도 천안축구센터에서 기량을 갈고닦고 천안이 세계 축구의 허브가 될 것이다. 최근 대표팀이 10회 연속 월드컵 진출을 달성했다. 그러나 한국 축구는 여기서 만족하지 않는다. 2002년 성적을 뛰어넘어서 한국 축구가 세계 제일의 국가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또한 최고의 성적으로 보답하겠다”고 다짐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