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축구기타

더보기
안정환, 유튜브 수익 1억 기부 “구독자, 광고주 덕분”
등록 : 2021.11.19

[스포탈코리아] 한국 최고의 축구선수이자 방송인으로도 완벽 적응을 마친 안정환이 기부천사 대열에 합류한다.


올해 초 에이클라 미디어 그룹(이하 에이클라)과 함께 시작한 유튜브 채널 ‘안정환19’의 수익을 내놓으며 선행에 나선 것. 채널 오픈 당시부터 기부가 목적임을 밝혔던 안정환은 유튜브를 시작한지 약 6개월만에 구독자 20만을 돌파하는 등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안정환 19’ 채널은 두 개의 단체에 총 1억원의 유튜브 수익을 기부한다고 밝혔다. 먼저 PPL 수익과 에이클라가 운영하고 있는 스포츠 OTT 서비스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의 기부금을 합쳐 국제 구호개발 NGO 세이브더칠드런에 5천만원을 전달해 저소득 조부모가정과 아동을 후원한다. 조회수 수익은 이랜드재단과 함께 총 5천만원을 기부해 약 20가구 내외에 도움의 손길을 전할 예정이다.

안정환은 “돈을 벌려고 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유튜브 채널을 홍보하지 않았다. 시간이 더 걸릴 줄 알았는데 단시간에 많은 사랑을 받아 좋은 일을 할 수 있어서 기쁘다”며 “제가 잘한 것이 아니라 구독자, 광고주 덕분”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개인적인 기부는 알리지 않지만, 더 많은 기부를 하기 위해 이번 일을 알리게 됐다”며 시청자들의 관심을 당부하기도 했다.

‘안정환 19’ 채널은 현재 약 21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다. 더 많은 기부를 위해 구독자와 조회수를 늘리려면 어떻게 해야할지를 묻자 안정환은 “더 재밌게 하고, 셀럽 분들을 모시고 하면 늘어나겠지만, 그건 채널의 취지와 맞지 않아 시도하지 않을 것”이라며 “기부 채널이라 출연료를 주면 기부할 돈이 줄어들게 된다. 셀럽 분들이 출연료를 받지 않고 나와주신다고 하면 환영이다. 저를 도와주는 게 아니라 어려운 분들을 도와주는 것”이라며 진심어린 얘기를 전하기도 했다.

“구독자나 조회수 목표는 없다. 기부를 최대한 많이 하는 게 목표”라는 안정환은 추후 어려움을 겪는 유소년 축구 선수들에게 수익금이나 용품을 전달할 계획이라고도 밝혔다. “조회수를 늘려주시는 모든 분들이 기부자다. 좋은 일 하는 거라 생각하시고 많이 봐주시면 좋겠다”고 전한 안정환은 추후 코로나 추이를 지켜보며 개인 레슨 콘텐츠에서 나아가 팀 레슨을 진행하고 축구와 관련된 직업을 체험하는 등 더욱 다양한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사진=안정환19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