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축구기타

더보기
차범근 전 감독 아들 세찌씨, 음주운전 교통사고
등록 : 2019.12.24

[스포탈코리아] 이은경 기자= 차범근 전 축구국가대표팀 감독의 셋째 아들 세찌(33)씨가 면허취소 기준을 웃도는 상태로 운전을 하다 사고를 냈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차씨를 음주교통사고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24일 밝혔다.

차씨는 전날 오후 11시40분께 종로구 부암동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자신의 차량을 운전하다가 앞서 가는 차량을 들이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혈중알코올농도는 0.246%로 전해졌다. 개정 도로교통법에 따르면 혈중알코올농도 0.08% 이상은 면허가 취소된다.

경찰 관계자는 "차씨가 음주운전 사실을 모두 인정한 상태"라며 "진단서가 접수되지 않아 인적 피해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사진=뉴시스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
adf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