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오피셜] K리그1 챔피언 울산, 스웨덴 국대 보야니치로 척추 세웠다
등록 : 2022.11.14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울산현대가 2023시즌 대비 첫 보강으로 스웨덴 국적의 중앙 미드필더 다리얀 보야니치를 영입했다.


보야니치는 스웨덴 2부 리그 외스트르스 IF에서2011시즌, 만 15세의 나이로프로 데뷔를 신고했다. 데뷔 첫 시즌 리그 5경기에 나서며 프로 리그 적응을 마쳤고 2012시즌에는 리그 11경기, 2013시즌에는 리그 14경기에 나서며 존재감을 굳혔다. 무엇보다 2012시즌 팀의 1부 승격에 혁혁한 공을 세우며 팀 내에서 주전으로서의 입지를 다지기도 했다.

어린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프로 무대에 적응하고 스웨덴 U19, U20 대표팀을 거치며 기량을 입증한 보야니치는 2014시즌 스웨덴 1부리그(알스벤스칸)의 명문팀 IFK 예테보리로 이적하게 된다.


이후 헬싱보리 IF, 외르테순드 FK 스웨덴 1·2부 팀을 오가며 주전 미드필더로 활약한 보야니치는 2019시즌 함마르뷔 IF로 이적 네 시즌간 리그 총 110경기, 거의 모든 경기에 나서며 팀의 확실한 주전으로 자리를 잡았다. 최근 2022시즌에는 리그 30경기 중 29경기에 출전 4골 6도움을 기록하며 공격 본능을 뽐내기도 했다.

2020년 스웨덴 국가대표로 발탁되어 코소보(29분 출전), 몰도바(풀타임)와의 친선경기에 나선 보야니치는 자국에서 “우수한 테크닉으로 좌우 전환 롱패스와 전방 침투패스를 배급하는 능력을 지녔다”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오른발 잡이로 프리킥과 코너킥 전담 키커로도 활약한 바 있는 보야니치는 182cm에 74kg 탄탄한 체격으로 중앙 미드필더로서의 우수한 자질을 갖추고 있다.

보야니치의 이번 합류는 이번 시즌 마틴 아담, 엄원상, 바코, 아마노로 이어지는 K리그 최다 득점 공격진에 양질의 패스를 공급하는 자원으로서 공격의 기폭제가 될 예정이다.

보야니치는 “K리그 챔피언 팀에 오게 되어 기쁘다. 대한민국, 울산으로의 이적은 나에게 큰 도전이다. 내 도전과 팀 목표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입단 소감을 전했다.

한편, 울산 선수단은 다음 달 초 2023시즌을 위한 첫 담금질을 하기 위해 울산으로 소집, 1차 국내 동계 훈련을 진행할 예정이다.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