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현장목소리] ‘미친 활약’ 바로우, “매 시즌 배우고, 익숙해지면서 발전”
등록 : 2022.10.30

[스포탈코리아=전주] 반진혁 기자= 바로우가 시즌을 마친 소감을 전했다.


전북현대는 30일 오후 2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치러진 FC서울과의 2022 하나원큐 FA컵 결승 2차전에서 3-1로 승리했다. 종합 스코어 5-3으로 우승 트로피를 획득했다.

전북은 FA컵 우승 횟수를 5회로 늘리면서 수원삼성과 함께 최다 정상 등극 타이를 이루게 됐다.

바로우는 이날 1골 1도움의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면서 전북의 FA컵 우승을 이끌었다.

바로우는 경기 후 기자회견을 통해 “우승해서 기쁘다. 서울의 수비가 좋았지만, 결과적으로 전북이 승리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바로우는 1차전에서 근육 부상이 발견됐다. 전북 공격의 핵이었기에 우려의 시선이 쏟아졌다.

이에 대해서는 “MRI 촬영 시 근육, 뼈에 이상은 없었다. 지우반 피지오로부터 많은 도움을 받았기에 출전이 가능했다”고 설명했다.

바로우의 2차전 출전은 간절했다. 경기 전 ‘감비아 선수들은 마법이 있다는 걸 보여주겠다’는 발언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바로우는 “농담으로 말한 것이었다. 전북을 너무 돕고 싶었고 경기에 나서고 싶어서 언급한 것이다”고 밝혔다.

바로우는 이번 시즌 전북 공격의 핵이었다. 엄청난 탄력과 스피드를 바탕으로 상대를 제압했고 약점으로 꼽히던 슈팅과 득점력까지 갖추면서 완벽한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이에 대해서는 “K리그에서 매 시즌을 치르면서 좀 더 상대 팀에 배우고 상대 전술에 익숙해졌다. 그러면서 발전하게 된 것 같다”며 엄청난 활약의 배경을 설명했다.

사진=전북현대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