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현장목소리] ‘조규성의 복귀’ 구스타보, “동기부여...팀 전체 플러스 요인”
등록 : 2022.10.30

[스포탈코리아=전주] 반진혁 기자= 구스타보는 조규성과의 경쟁을 즐겼다.


전북현대는 30일 오후 2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치러진 FC서울과의 2022 하나원큐 FA컵 결승 2차전에서 3-1로 승리했다. 종합 스코어 5-3으로 우승 트로피를 획득했다.

전북은 FA컵 우승 횟수를 5회로 늘리면서 수원삼성과 함께 최다 정상 등극 타이를 이루게 됐다.

구스타보는 “FA컵 우승이 기쁘다. 전북과 함께 또 한 번 정상에 등극할 수 있어서 좋다. 리그 아쉬움을 위로할 수 있게 됐다. 다음 시즌 더 좋은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구스타보는 지난 시즌 엄청난 활약을 보여준 것에 비해 이번 시즌은 다소 부진했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었다.

이에 대해서는 “기회도 경기력도 부족했다. 공격 포인트도 마찬가지다. 발전하기 위해 항상 노력하는 중이다. 다음 시즌은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선전을 약속했다.

구스타보의 줄어든 기회는 대표팀 공격수 조규성이 김천상무 전역 후 복귀한 부분도 크게 작용했다.

조규성은 전북 복귀 이후 붙박이 공격수로 활약했고, FA컵 MVP 차지 등으로 우승에 일조했다.

조규성의 복귀로 구스타보가 경쟁에 자극을 받지는 않았을까?

구스타보는 “동기부여가 됐다. 팀에 도움이 되는 선수가 합류했기에 좋았다. 조규성의 출전을 항상 응원했다. 팀 적으로 플러스 되는 요인이 있다는 것이 만족스러웠다”고 언급했다.

사진=전북현대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