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FA컵 결승] ‘FA컵 MVP’ 조규성, “시즌 시작 전부터 일낼 것 같았어”
등록 : 2022.10.30

[스포탈코리아=전주] 반진혁 기자= 조규성이 이번 시즌 일을 낼 것 같았다면 한 해를 돌아봤다.


전북현대는 30일 오후 2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치러진 FC서울과의 2022 하나원큐 FA컵 결승 2차전에서 3-1로 승리했다. 종합 스코어 5-3으로 우승 트로피를 획득했다.

전북은 FA컵 우승 횟수를 5회로 늘리면서 수원삼성과 함께 최다 정상 등극 타이를 이루게 됐다.

조규성은 “‘상대 수비가 많이 지친 것 같다. 계속 패스를 달라’고 요청했다. 운이 좋게 골로 연결된 것 같다”고 쐐기골 장면을 돌아봤다.

이어 “김상식 감독님이 안 계셨다면 우승이 없었을 것이다. 선수들의 동기부여가 확실했다”고 공을 돌렸다.


K리그 득점왕, FA컵 MVP를 수상한 조규성의 시선은 대표팀으로 향한다. 3일 후 합류한다.

이에 대해서는 “소집 때 좋은 모습을 보여 최종 명단에 포함되기 위해 노력하겠다. 컨디션을 유지하는 것에 집중할 것이다”고 언급했다.

조규성의 존재감이 두드러지면서 대표팀에서 황의조의 백업이 아닌 주전이라는 여론도 적지 은데 “자신감이 없지는 않다. 좋은 컨디션을 유지하면서 자신 있게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이어 “시즌 시작 전부터 자신감이 있었다. 무언가 일을 낼 것 같다는 느낌이 들었다. 축구 하는 것이 너무 즐거웠다”며 맹활약의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