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K리그2 28R] 상승세 멈춘 서울E, 경남에 0-1 석패…7위 유지
등록 : 2022.09.21

[스포탈코리아=목동] 박주성 기자= 서울이랜드의 상승세가 멈췄다.


서울이랜드는 21일 오후 7시 30분 서울 목동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순연된 28라운드에서 경남FC에 0-1로 패배했다. 이로써 서울은 승점 42점으로 7위에 머물렀다. 경남은 승점 50점으로 5위로 올라섰다.

홈팀 서울이랜드는 3-5-2 포메이션을 꺼냈다. 전반에 이동률과 까데나시가 섰고 중원에 채광훈, 김정환, 김선민, 곽성욱, 황태현이 배치됐다. 스리백은 이재익, 이인재, 김연수가 구성했고 골문은 윤보상이 지켰다.

원정팀 경남은 3-4-3 포메이션이다. 전방에 고경민, 엘리아르도, 박민서가 섰고 중원에 이민기, 정충근, 이지승, 박광일이 호흡을 맞췄다. 스리백은 김명준, 이우혁, 이광선이 구성했고 골문은 고동민이 지켰다.


경기는 치열했다. 최근 좋은 흐름을 이어가는 서울은 플레이오프 진출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공격적으로 경기를 운영했다. 하지만 선제골은 경남에서 나왔다. 전반 2분 정충근이 정확한 슈팅으로 서울의 골망을 흔들었다. 예상치 못한 실점이었다.



전반 36분 이동률은 넘어온 공을 쇄도했고 고동민과 충돌했다. 여기서 고동민은 쓰러진 후 잠시 치료를 받았다. 전반 38분 까데나시는 측면 크로스를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살짝 벗어났다. 전반 39분 경남은 모재현을 투입했다.

전반 39분 고경민은 기습적인 칩슛으로 골문을 노렸지만 윤보상이 슈퍼세이브로 막았다. 그렇게 전반은 경남이 앞선 채로 끝났다. 후반 시작과 함께 서울은 까데나시를 빼고 김인성을 투입했다. 경남도 변화를 줬다. 후반 14분 정충근, 박광일, 고경민을 빼고 우주성, 카스트로, 티아고가 나왔다.

골이 필요한 서울은 총공세를 펼치며 경남의 골문을 노렸다. 하지만 좀처럼 경남의 골문은 열리지 않았다. 오히려 후반 33분 모재현이 위협적인 슈팅으로 옆그물을 때렸다. 서울은 공을 돌리며 상대 진영으로 들어가려 했지만 쉽지 않았다. 후반 42분 김인성의 측면 크로스를 김정환이 쇄도했지만 태클에 막혔다.

남은 시간 서울은 대부분의 선수들이 공격에 가담하며 골을 노렸으나 경기는 패배로 끝났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