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K리그1 33R] '통한의 수비 미스' 성남, 포항과 1-1 무승부...11위와 9점차 한숨
등록 : 2022.09.18

[스포탈코리아=성남] 조용운 기자= K리그1 최하위 성남FC가 걷어내기 실수로 통한의 무승부에 그쳤다.


성남은 18일 홈구장인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포항스틸러스와 33라운드에서 전반 6분 터진 박수일의 선제골에도 후반 32분 수비 실수로 동점골을 내주면서 1-1로 비겼다.

정규 라운드 최종전에서 3연패 수렁에서 벗어난 성남이지만 잡을 수 있던 경기를 놓치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승점 1 추가에 그친 성남은 6승7무20패(승점 25)를 기록해 11위 수원삼성(승점 34)과 격차가 9점으로 벌어졌다.

성남은 경기 시작 6분 만에 선제골을 기록하며 기선을 잡았다. 박수일이 코너킥을 짧게 연결해 이어받은 뒤 페널티박스 왼쪽 모서리에서 오른발로 감아찬 슈팅이 그대로 파포스트 구석에 꽂혔다.


단숨에 승기를 잡은 성남은 뮬리치가 힘으로 돌파해 마무리한 슈팅과 밀로스의 세트피스 가담 슈팅까지 초반 10분 사이 4개의 슈팅을 퍼부으며 흐름을 주도했다.

포항의 공세가 상당했다. 허용준과 윤민호가 과감한 슈팅을 시도하며 성남을 압박했다. 분위기를 바꾸던 포항은 전반 34분 이승모의 뜻하지 않은 부상으로 변수가 생겼다. 이승모는 성남 진영에서 박수일과 볼 경합 도중 오른발목이 돌아가 급히 병원으로 이송됐다.



성남은 후반 들어 권순형과 팔라시오스를 투입하며 공격으로 리드를 지키려 했으나 포항의 힘에 수비에 더 치중할 수밖에 없었다. 포항은 완델손과 신광훈, 김승대 등 측면 자원을 통해 수비를 흔들려고 애를 썼다. 후반 17분 신진호가 회심의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으나 골대를 벗어났다.

성남이 달아날 수도 있었다. 전원 수비를 하던 후반 23분 스피드가 좋은 팔라시오스가 하프라인부터 문전까지 돌파했다. 마무리 슈팅이 강현무 골키퍼에게 막혀 추가 득점에 실패했지만 성남의 경기 운영은 확고했다.

지키려던 성남은 후반 32분 곽광선의 미스로 물거품이 됐다. 포항의 다소 길었던 크로스를 완델손이 발을 갖다대 문전으로 연결했다. 곽광선이 골 라인을 넘기 전 걷어낼 수 있던 상황이었는데 미끄러지면서 볼과 함께 골문 안으로 들어갔다. 완델손의 골로 기록됐지만 자책골과 다름없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