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현장목소리] 윗물 노리는 김도균, “무승부 생각하면 안 돼”
등록 : 2022.09.18

[스포탈코리아=울산] 이현민 기자= 수원FC 김도균 감독이 상위스플릿 진출 열망을 드러냈다.


수원은 18일 오후 3시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울산현대와 하나원큐 K리그1 2022 33라운드 최종전을 치른다.

현재 수원은 승점 44점으로 6위에 올라 있다. 이날 울산을 상대로 승점 1점만 추가해도 상위 스플릿으로 향할 수 있다. 다득점에서 강원FC에 6골 앞서 있다. 그렇지만 같은 시간 강원(승점 42, 7위)이 제주유나이티드(승점46, 5위)에 승리하고, 수원이 울산이 패할 경우 운명이 엇갈린다. 수원 하행선, 강원 상행선이다. 수원 입장에서 이기는 게 가장 좋은 시나리오다. 최근 4경기 무패(2승 2무)로 흐름은 괜찮다.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과 만난 김도균 감독은 “승리를 생각하고 경기에 임해야 한다. 경기 중에 변수가 생길 수 있다. 리드를 당하면 우리가 넣고, 우리가 리드하면 최소 무승부 이상을 얻고자 노력해야 한다. 자력으로 진출하고 싶다”는 뜻을 내비쳤다.

하필 선두인 울산이라 부담스럽다. 이번 시즌 두 차례 맞대결에서 모두 역전패했다. 이에 김도균 감독은 “울산은 리그 최강팀이다. 부담스럽다. 그러나 최근 승리가 없다. 흐름이나 컨디션 측면에서 저하가 된 건 사실”이라면서도, “중요한 건 처음부터 무승부를 생각해서는 안 된다. 그렇게 되면 경기를 내줄 수밖에 없다. 선제 실점이 많은데 수비진이 집중해야 한다. 동시에 득점을 위한 노력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