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현장목소리] ‘충남아산에 엄지척’ 이우형 감독, “뭘 먹는 데 잘 뛰나”
등록 : 2022.09.17

[스포탈코리아=아산] 반진혁 기자= 이우형 감독이 충남아산FC의 투지에 박수를 보냈다.


FC안양은 17일 오후 6시 30분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치러진 충남아산FC와의 하나원큐 K리그2 2022 40라운드 경기에서 0-0 무승부를 거뒀다.

안양은 승점 1점 획득에 그치면서 부천FC와 대전하나시티즌의 추격 속에 불안한 2위를 유지했다.

이우형 감독은 경기 후 기자 회견을 통해 “상대에 주도권을 내주면서 어려웠다. 강행군인데도 선수들이 끝까지 최선을 다해준 부분은 고맙다”고 말했다.

이어 “전반전 주도권을 내주고 후반전 백성동, 조나탄을 투입해 변화를 주려고 했는데 충남아산의 압박과 빠른 수비 전환으로 인해 어려웠다”고 아쉬워했다.


그러면서 “충남아산과 경기를 할 때면 항상 어렵다. 뭘 먹는 데 이렇게 잘 뛰나”며 상대를 인정했다.

승점 1점 획득에 그친 안양의 다음 상대는 대전이다. 2위 수성을 위해 반드시 승리가 필요하다.

이에 대해서는 “안방에서 치른다. 이기면 좋겠지만, 승부에 상관없이 멋진 경기 하고 싶다”고 의지를 다졌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