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현장목소리] 이장관 감독, ''오늘 대전 이기지 못한 것, 두고두고 아쉬워''
등록 : 2022.09.17

[스포탈코리아=광양] 곽힘찬 기자= 전남드래곤즈 이장관 감독이 무승부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전남은 17일 오후 1시 30분 광양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40라운드 경기에서 대전하나시티즌과 1-1로 비겼다. 앞서가다 실점하며 아쉽게 승점 1점에 그쳤지만 2경기 무패를 달렸다.

경기를 마친 이장관 감독은 “준비한 대로 잘 해냈다. 4-4-2로 계속 나갔고 4-4-2로 상대를 혼란스럽게 만들었다. 수비적으로 하기 싫었다. 이런 경기에서 승리하지 못한 건 두고두고 아쉬울 것 같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전남은 이중민이 전반 초반에 선제골을 터뜨리며 좋은 출발을 했지만 후반전에 교체로 들어온 김인균에게 동점골을 내줬다. 김인균이 공을 잡았을 당시 전남 수비진이 달라붙었지만 막지 못했다. 이장관 감독은 “빌드업이 아닌 롱볼로 나와서 어렵지 않을 거라 생각했는데 수비 집중력이 흐트러졌다. 너무 아쉽다”라고 말했다.


사실 전남은 역전 기회가 있었다. 박인혁이 완벽한 기회를 잡았지만 어이없게 날리고 말았다. 이장관 감독은 “아쉬움이 남는다. 팬들에게 감동을 줄 수 있는 골이 될 수 있었다. 박인혁에게 대전은 친정팀이라 내심 박인혁의 골을 기대했었다. 박인혁이 더 아쉬울 것이다”라고 언급했다.

그래도 안산전 대승 이후 분위기를 반전시킨 전남이다. 이장관 감독은 “무승 사슬을 끊은 것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한다. 선수들에게 부담을 주기 싫어서 웃음을 잃지 않았는데 그래도 다행이다. 상위로 올라갈 수 있는 상황은 아니지만 매 경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