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인터뷰] ‘무서운 DNA’ 최철순, “격차 얼마든 목표 달성 가능하다는 생각”
등록 : 2022.09.17

[스포탈코리아=전주] 반진혁 기자= 최철순이 전북현대의 무서운 우승 DNA를 믿었다.


최철순의 전북 역사의 산증인이다. 원 클럽맨으로 팀의 동고동락을 함께했다. 최근 좋지 않은 분위가 감지되자 가만히 있을 수 없었다. 베테랑 선수들을 소집한 것이다.

최철순은 “현재 처한 위기 극복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베테랑이 더 힘을 불어넣어야 한다. 우리가 더 뛰자. 더 책임감이 있어야 후배들이 따라올 거다’고 말했다”고 언급했다.

전북은 세대교체가 그 어느 때보다 활발하게 이뤄지는 중이다. 이번 시즌 맹성웅, 박진섭, 김진규, 김문환 등 젊은 피를 수혈했다.


원클럽맨 최철순은 어떻게 바라보고 있을까? 그는 “좋은 자원들이 오고 있다. 팀으로서는 더 좋아질 것이다. 선배들도 동기부여가 된다. 선의의 경쟁을 통해 도움이 되는 방향을 잡는 것이 필요하다. 떠오르는 별들이 많아지고 있어서 반짝이게끔 해주는 역할을 베테랑 선수들이 해줘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희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전북은 최근 팬들의 쓴소리를 듣는 중이다. 경기 내용과 결과가 좋지 않자 일어난 것이다. 걸개를 통한 의사 표현으로 부진에 대한 울분을 토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서는 “공은 둥글다. 축구는 답이 없는 스포츠라고 생각한다. 팬분들의 입장도 충분히 이해한다. 모든 것이 하나로 뭉쳐야 우승 도전이 탄력을 받을 수 있다. 최근에는 많은 것이 분산된 것 같아서 아쉽다. 믿음과 의심의 차이는 엄청나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전북의 이번 시즌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여정은 4강에서 막을 내렸다. 하지만, 팀이 하나로 뭉치는 계기가 됐다. 리그에서 좋지 않았던 분위기 회복을 위해 선수들이 이를 악물고 뛴 것이다.

최철순은 “3경기 연속 연장까지 가는 등 명승부를 펼치면서 팀이 더 끈끈해진 것 같다. 팀이 하나로 뭉쳐지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이 때문일까? 선수들의 의지가 더 커졌고, 경기력도 서서히 좋아지는 전북이다. 특히, 경쟁팀 울산현대와의 격차를 10점에서 5점까지 줄이면서 우승 희망을 이어가는 중이다.

최철순은 “10점 차이일 때부터 해보자는 의욕은 강했다. 우승 DNA가 항상 있다고 생각한다. 격차가 얼마든 목표인 우승을 할 수 있다는 생각이 있다. 선수들 모두 간절하다”고 의지를 불태웠다.

이어 “주장단에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 소통을 잘해주고 조언, 질책 등 후배들이 도움이 될 수 있는 부분을 찾으려고 한다”고 공을 돌렸다.

사진=스포탈코리아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