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K리그2 31R] '산드로 데뷔골' 광주, 충남아산에 2-0 승...'1위 독주+3연승'
등록 : 2022.08.07

[스포탈코리아=아산] 곽힘찬 기자= 광주FC가 충남아산FC를 격파하고 3연승을 달렸다.


광주는 7일 오후 7시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31라운드 경기에서 충남아산에 2-0 승리를 거뒀다. 전반 추가시간에 터진 산드로의 골, 후반 추가시간 마이키의 쐐기골로 경기를 끝냈다.

홈팀 충남아산은 박한근(GK), 김채운, 이은범, 이재성, 박성우, 김혜성, 이상민, 박세직, 박민서, 강민규, 최범경을 선발로 내세웠다.

이에 맞서는 원정팀 광주는 김경민(GK), 안영규, 김재봉, 김현훈, 이으뜸, 이순민, 정호연, 두현석, 하승운, 산드로, 헤이스가 선발로 나섰다.


전반전 초반 분위기는 충남아산이 잡았다. 전반 4분 최범경의 강력한 중거리 슈팅이 광주 수비수를 맞고 굴절됐다. 김경민 골키퍼가 가까스로 막아냈다. 광주는 충남아산의 강한 전방 압박에 고전했다. 21분엔 김혜성의 슈팅이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29분 충남아산이 완벽한 득점 기회를 잡았다. 측면을 돌파한 강민규가 페널티박스 안에서 회심의 슈팅을 날렸지만 골대를 살짝 빗나가며 아쉬움을 삼켰다.

전반 43분 충남아산은 박민서를 빼고 정건우를 투입했다. 그런데 광주가 단 한 번의 기회를 살리며 득점으로 연결했다. 전반 추가시간 1분 이으뜸이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산드로가 논스톱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박한근이 몸을 날려 손으로 막아봤지만 공은 골문 안으로 들어갔다. 전반전은 광주가 1-0으로 앞선 상황에서 종료됐다.



충남아산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강민규, 정건우 대신 유강현, 송승민을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효과는 바로 나타났다. 충남아산이 후반 2분 박세직의 중거리 슈팅으로 광주 골문을 위협했다. 9분엔 유강현의 강력한 유효 슈팅이 나왔다. 이어진 코너킥 상황에서도 송승민이 헤더 유효 슈팅을 기록했다.

계속 두들겼지만 충남아산은 좀처럼 광주의 골문을 열지 못했다. 후반 11분 충남아산은 김채운이 나가고 박철우가 들어갔다. 광주도 물러서지 않았다. 14분 헤이스가 정교한 왼발 슈팅으로 충남아산을 압박했다. 22분 광주는 이으뜸, 하승운이 빠지고 이민기, 마이키가 들어갔다. 광주가 다시 주도권을 잡았다. 23분 산드로의 슈팅이 충남아산 골대를 강타했다.

후반 28분 충남아산이 예상치 못한 변수를 맞았다. 박한빈이 유강현에게 파울을 한 상황에서 양 팀 사이에 충돌이 발생했고 박성우가 불필요한 행동으로 경고 누적 퇴장을 당했다. 수적 우세를 잡은 광주는 계속 충남아산을 압박했다. 충남아산은 김혜성 대신 김강국이 들어갔다.

하지만 이미 승기는 광주로 기울었다. 충남아산은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않고 공격에 나섰지만 동점골에는 실패했다. 오히려 후반 추가시간에 광주가 마이키의 쐐기골로 경기를 끝내버렸다. 결국 주어진 후반 추가시간 4분이 모두 흐르면서 경기는 광주의 2-0 승리로 끝났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