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현장목소리] 서울 부상자 또 늘었다...안익수 ''황인범-오스마르 부상 교체''
등록 : 2022.06.22

[스포탈코리아=상암] 조용운 기자= FC서울이 울산현대를 다잡았다고 놓쳤다. 핵심 황인범과 오스마르의 연이은 부상이 변수였다.


서울은 22일 홈구장인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17라운드에서 울산에 1-2로 졌다. 전반 5분 만에 팔로세비치의 중거리 슈팅으로 앞서나간 서울은 승리 가능성이 컸지만 후반 30분과 43분 각각 바코, 엄원상에게 실점하며 역전패를 당했다.

경기 후 취재진을 만난 안익수 감독은 "마무리를 하지 못해 죄송하다. 예기치 못한 부상으로 어려움이 있었다"며 "그래도 새롭게 경기에 들어가 열심히 한 선수들이 있어서 다음 부분을 기대하게 만든다"라고 총평했다.


서울은 후반에만 황인범과 오스마르를 잃었다. 이미 나상호가 부상 당해 울산전에 활용하지 못했던 안익수 감독은 "황인범은 병원에서 결과를 지켜봐야 하는 상황"이라며 "후반 시작할 때 오스마르의 부상으로 변화를 가져갈 수밖에 없었다. 전반 내용을 이어가지 못한 게 지금의 결과를 만들었다"라고 답답함을 표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