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K리그2 22R] ‘송진규 멀티골’ 안산, 서울E 3-2 격파… 2연승+탈꼴찌
등록 : 2022.06.22

[스포탈코리아=목동] 김희웅 기자= 안산그리너스가 시즌 첫 연승을 신고했다.


안산은 22일 오후 7시 30분 목동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22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송진규의 멀티골에 힘입어 서울이랜드를 3-2로 제압했다. 안산(승점 17)은 부산 아이파크(승점 15)를 제치고 10위로 올라섰다.

홈팀 서울이랜드는 3-5-2 포메이션을 꺼냈다. 까데나시, 아센호가 선봉에 섰다. 중원은 김정환, 이동률, 츠바사가 구성했고, 양 측면에는 배재우와 황태현이 이름을 올렸다. 스리백 라인은 이재익, 김원식, 김연수가 구축했고, 골문은 윤보상이 지켰다.


원정팀 안산은 4-2-3-1 대형으로 맞섰다. 까뇨뚜가 최전방에 섰고, 그 아래를 최건주, 송진규, 김보섭이 받쳤다. 수비형 미드필더로는 이상민과 김영남이 짝을 이뤘다. 수비진은 이와세 고, 김민호, 권영호, 이준희가 구축했고, 골키퍼 장갑은 이승빈이 꼈다.

‘공격’을 외친 두 팀은 경기 초반 치열한 중원 싸움을 벌였다. 서울이랜드가 먼저 포문을 열었다. 전반 9분 이동률이 드리블 돌파 후 때린 왼발 슈팅이 수비수에게 막혔다. 서울이랜드가 차츰 분위기를 잡는 듯했으나 골은 안산에서 나왔다. 전반 13분 오른쪽 측면에서 이준희가 올린 크로스를 윤보상이 쳐냈고, 흐른 볼을 송진규가 마무리했다.

다소 잠잠하던 전반 25분, 서울이랜드가 균형을 맞췄다. 김정환이 박스 왼쪽 부근에서 툭 찍어 올린 볼을 반대편에서 쇄도하던 츠바사가 발을 갖다 대 골망을 갈랐다. 골 잔치가 벌어졌다. 안산은 전반 32분 송진규가 이상민과 원투패스를 주고받은 후 박스 오른쪽 부근에서 오른발로 때린 슈팅이 골네트 왼쪽 구석을 출렁였다.

리드를 내준 서울이랜드는 전반 34분 배재우를 빼고 서재민을 투입했다. 공방이 이어졌다. 전반 추가시간, 안산이 추가골 기회를 잡았다. 최건주가 후방에서 넘어온 롱패스를 중앙으로 뛰던 까뇨뚜에게 연결했으나 이어진 슈팅이 골문 왼쪽으로 벗어났다.

서울이랜드가 후반 시작과 동시에 변화를 줬다. 김정환과 아센호 대신 김인성과 김선민을 넣었다. 후반 첫 포문은 안산이 열었다. 후반 10분 까뇨뚜가 박스 안에서 내준 볼을 이상민이 바로 때린 슈팅이 골문 오른쪽으로 살짝 비껴갔다. 2분 뒤 까뇨뚜가 왼발로 감아 찬 슈팅은 윤보상에게 막혔다.

양 팀은 후반 16분 나란히 교체 카드를 꺼냈다. 서울이랜드는 이동률 대신 박준영, 안산은 송진규와 김보섭 대신 두아르테와 티아고를 투입했다.

득점이 필요했던 서울이랜드는 측면을 공략했다. 후반 19분 오른쪽에서 넘어온 크로스를 김선민이 왼발 발리슛으로 연결했으나 골문 옆으로 빠졌다. 2분 뒤 김선민이 측면을 허물고 건넨 크로스를 문전에 있던 박준영이 발에 맞췄으나 높게 솟았다.

후반 27분 서울이랜드가 다시금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서재민이 박스 바깥에서 올린 왼발 크로스를 까데나시가 타점 높은 헤더로 골네트를 출렁였다. 안산은 실점 직후 김영남과 최건주를 빼고 김경수와 강수일을 집어넣었다.

안산이 다시 한번 앞서갔다. 후반 32분 까뇨뚜가 내준 컷백을 두아르테가 왼발 슈팅으로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서울이랜드는 후반 40분 박준영이 1대1 찬스에서 때린 슈팅이 이승빈에게 막혔다.

서울이랜드는 득점을 위해 파상공세를 펼쳤으나 안산은 단단한 수비벽을 구축해 실점을 허용하지 않았다. 결국 안산이 웃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