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K리그1 17R] 울산 역전쇼, 바코-엄원상 연속골로 서울 2-1 제압...2위 전북과 8점차
등록 : 2022.06.22

[스포탈코리아=상암] 조용운 기자= 선두 울산현대의 뒤집기 능력은 대단했다.


울산은 2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17라운드 FC서울과 원정 경기에서 2-1로 이겼다. 전반 5분 만에 팔로세비치에게 중거리포를 얻어맞은 울산은 후반 30분 터진 바코의 동점골과 43분 엄원상의 역전골로 짜릿한 승리를 챙겼다.

울산은 지난달까지 개막 후 단 1패만 기록하며 2위권을 승점 10이나 앞서 있었다. 울산의 고공행진과 함께 라이벌의 자멸로 편안한 시즌을 예고했다.

그런데 휴식기 이후 어려운 경기를 하며 진땀을 흘리고 있다. 직전 16라운드서 치른 현대가더비서 전북현대에 1-3으로 뜻밖의 대패를 당한 울산은 서울 원정에서도 경기 막바지까지 애를 먹었다.


문제점을 아는 데 해소를 못했다. 울산은 올해 유독 선제 실점이 잦다. 그동안 강한 전력을 앞세워 뒤집기에 용한 능력을 보여줬지만 매번 역전승을 할 수는 없다. 서울전을 앞두고 홍명보 감독도 "실점보다 전 장면들이 아쉬웠다. 어떻게 실점을 했는지 선수들과 이야기했다. 이번에는 무실점으로 마쳤으면 한다"라고 말했으나 기대는 5분 만에 물거품이 됐다.

울산은 이번에도 팔로세비치의 왼발 감아차기에 골을 내주며 끌려갔다. 팔로세비치가 먼 거리에 있었지만 아크 부근이었다는 점에서 압박하는 선수가 한 명도 없던 건 분명한 울산의 수비 실수였다.



다급해진 울산은 25분 만에 22세 이하 선수인 최기윤을 불러들이고 엄원상을 투입하며 정상 전력을 가동했다. 울산이 라인을 올리자 서울은 당황했다. 후방에서 유독 패스미스가 많았고 울산은 매번 슈팅으로 공격을 마무리했다. 그러나 전반에 기회가 많았던 레오나르도의 슈팅이 번번이 허공으로 뜨며 아쉬움을 삼켰다.

울산과 서울 모두 후반 일찍 변화 카드를 꺼냈다. 울산은 아마노와 이청용을, 서울은 기성용과 강성진, 황현수를 투입했다. 후반에도 만회골이 급한 울산이 계속 공격했고 30분 바코의 환상적인 오른발 감아차기로 서울의 골망을 흔들었다.

울산이 이번에도 고질병을 극복했다. 바코의 골로 기세가 살아난 울산은 후반 43분 역전까지 성공했다. 상대 문전에서 레오나르도의 힐패스를 받은 이청용의 슈팅이 양한빈 골키퍼에게 막혔으나 엄원상이 밀어넣으며 2-1을 만들었다. 울산은 경기 막판 조현우의 선방까지 더하면서 역전쇼를 마무리했다,

값진 역전승을 한 울산은 12승3무2패(승점 39)로 선두를 굳히면서 2위 전북(승점 31)과 격차를 8점으로 만들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