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현장목소리] ‘구스타보 향한 믿음’ 김상식 감독, “기다리면 득점 나올 것”
등록 : 2022.06.22

[스포탈코리아=전주] 반진혁 기자= 김상식 감독이 구스타보를 향해 믿을 보였다.


전북현대는 22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치러진 수원삼성과의 하나원큐 K리그1 2022 17라운드 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이날 전북은 수원FC와의 경기에서 2-1 승리 이후 4개월 만에 안방에서 승전고를 울렸다.

김상식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을 통해 “개막전 이후 오랜만에 홈에서 승리할 수 있어 기쁘다. 선수들이 수원전에서 120% 발휘해줬다”고 말했다.

이어 “결과도 중요하지만, 전반기에 비해 집중도가 높아진 것 같다. 앞으로도 홈에서도 좋은 경기력을 보여줄 수 있다는 기대감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선발로 출전한 구스타보는 왕성한 활동량을 선보였고, 적극적인 수비 가담으로 존재감을 발휘했지만, 찬스를 놓치면서 아쉬움을 낳았다.

이에 대해서는 “좋은 찬스가 많았는데 골로 연결하지 못했다. 본인도 답답할 것이다. 기다려주면 득점이 나올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믿음을 보였다.

이날 전북은 양 측면 수비수인 김진수와 김문환이 왕성한 활동량과 날카로운 공격력을 선보이면서 팀 승리에 일조했다.

김상식 감독은 “김진수, 김문환이 공격력과 기동력이 좋다. 주문한 것을 잘 수행해줬다. 전반기보다 더 좋은 활약을 보여줄 거라고 생각한다”고 기대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