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현장목소리] ‘4G 무승부’ 정정용 감독 “안산전 승리로 터닝포인트 찾겠다”
등록 : 2022.06.22

[스포탈코리아=목동] 김희웅 기자= 정정용 서울이랜드 감독이 필승을 다짐했다.


서울이랜드는 22일 오후 7시 30분 목동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2 2022’ 22라운드 홈경기에서 안산그리너스와 맞붙는다.

최근 서울이랜드의 기세가 다소 잠잠하다. 지난 4경기에서 4무를 거뒀다. 역시 공격력이 고민이다. 이날 서울이랜드는 까데나시, 아센호를 동시에 선발로 투입하며 안산의 골망을 노린다는 계획이다.

경기 전 정 감독은 “홈경기들이 승점 1밖에 따지 못했다. 승리가 없어서 팬들에게 정말 미안하다. 오늘은 꼭 이겨서 터닝포인트를 찾았으면 좋겠다. 나의 바람이기도 하고, 선수들의 바람이기도 하다. 상대도 그렇지만, 공격진이 좋고 분위기가 좋다. 오늘은 양 팀 다 무게중심을 공격 쪽에 두지 않을까 싶다”며 입을 뗐다.


이날 서울이랜드는 선발 라인업에 전문 수비형 미드필더가 없다. 김선민이 벤치에서 시작한다. 정 감독은 “3일에 한 번꼴로 경기가 있다. 로테이션을 안 돌릴 수가 없다. 주말에 FC안양전도 중요하다. 최대한 우리가 가동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스쿼드를 꾸렸다. 상황 봐서 최대한 빠르게 전술을 대처하겠다”고 설명했다.

4경기 연속 무승부 고리를 끊어야 한다. 정 감독은 “힘들다. 4경기에서 이긴 것도 아니고 진 것도 아니다. 승점 4보다 2번 이기고 2번 지는 게 승점으로 봐도 유리하다. 계속 이기려고 접근했고, 공격 라인에 선수를 많이 투입했다. 절실함은 있다. 오늘은 비기는 것도, 지는 것도 원치 않는다”고 강조했다.

승리를 위해 까데나시, 아센호 외인 투톱을 내세웠다. 정 감독은 “많이 쓰지 못했다. 상황적으로 그랬다. 김포FC전에서 조합을 맞췄는데, 많이 뛰지 못했다. 준비한 시간은 짧지만, 기대된다”고 했다.

외인 둘을 한 번에 투입한 적은 많지 않다. 정 감독은 “전술적인 부분이나 둘을 같이 쓰면 리스크가 있다. 까데나시가 한 달 이상 다쳐서 타이밍이 적절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끝으로 안산 공략점에 대해 “안산은 주말에 한 게임을 안 뛰었고, 부천FC1995전 결과가 좋았다. 내 생각에는 공격적으로 나올 것 같다. 공격 중심을 전반에 두나 후반에 두나가 고민이다. 우리가 잘 대처해야 할 것 같다. 공격진을 잘 대처하면 우리 공격진들이 공간을 이용할 수 있을 것 같다. 우리 선수들의 1대1 능력이 괜찮다고 본다”며 기대를 걸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