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현장목소리] ‘서포터 폭행 논란’ 이병근 감독, “변명의 가치가 없어”
등록 : 2022.06.22

[스포탈코리아=전주] 반진혁 기자= 이병근 감독이 서포터 폭행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수원삼성은 22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전북현대와 하나원큐 K리그1 2022 17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수원은 FC서울과의 16라운드 경기에서 0-1로 패하면서 3경기 무승에 빠졌다.

이병근 감독은 경기 전 기자회견을 통해 “서울과의 경기 결과가 좋지 않았다. 연패는 있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전북이 우리보다 개인 능력이 상대적으로 뛰어나다. 그렇기에 조직적인 움직임을 강조했다. 상대가 잘하는 걸 막아야 한다”고 전략을 밝혔다.


그러면서 “수비만 해서는 승리할 수 없다”며 때로는 공격적으로 임하겠다고 다짐했다.

이날 이기제는 출전 명단에서 빠졌는데 “발등에 부상이 있어 출전이 어려울 것이라고 판단했다. 다음 경기는 나설 것 같다”고 밝혔다.

수원 수비의 핵심으로 활약하고 있는 불투이스는 다혈질이다. 중요한 시기에 흥분을 하면서 아쉬움을 낳기도 한다. 서울과의 경기에서도 과격한 움직임으로 눈살을 찌뿌리게했다.

이에 대해서는 “아쉬운 부분은 있다. 리딩 역할을 해야하는데 스스로 흥분을 하는 경우가 있다”고 고개를 저었다.

수원은 서포터가 서울과의 경기 전 일부 팬들이 중학생 팬들 상대로 한 폭행 사건이 도마 위에 올랐다.

이병근 감독은 “다시는 있어서는 안 되는 일이다. 변명의 가치가 없다. 영상을 보고 부모의 입장으로 봤을 때 화가 났을 것 같다”고 아쉬움을 표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