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득녀’ 김인성, 딸바보 대열 합류… “분유 버프 보여주겠다”
등록 : 2022.01.12

[스포탈코리아] 김성진 기자= 동계 전지훈련 속 따뜻한 소식이 서울 이랜드 김인성(32)에게 찾아왔다.


김인성은 9일 아빠가 됐다. 딸바보 대열에 합류한 김인성은 “우선 사랑하는 아내 원지에게 너무 고맙고 고생했다고 얘기해 주고 싶다. 코로나19로 인해 함께 있을 수가 없다 보니 혼자 헤쳐나가고 있다. 그런 부분을 이해해 줘서 너무 고맙고 한편으로는 너무 미안하다”면서 “한 가정을 이루고 나서 개인적으로 딸을 원했는데, 득녀를 할 수 있어서 너무 기쁘다”라고 밝혔다.

이어 김인성은 가족과 함께 팀을 강조했다. 김인성은 “책임감이 더 많이 생긴 것 같다. 한 아이의 아빠로서 아이에게 자랑스러운 아버지가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 팀에서도 최고참이기 때문에 책임감이 더 많이 따른다. 이번 시즌 시엘(태명)이의 힘을 받아 팀의 승격을 이뤄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분유 버프가 무엇인지 경기장에서 제대로 보여주겠다”라는 각오를 다졌다.


전지훈련 기간 도중 김인성은 아내의 옆을 지키기 위해 비행기를 탔다. 김인성은 서울로 돌아가 출산 예정일을 앞두고 있던 아내와 시간을 보냈고, 다음날 득녀했다.

이에 대해 김인성은 “감독님께 아내가 출산할 때 옆을 지켜도 되는지 여쭸는데, 흔쾌히 보내주셨다. 이해해 주신 것에 너무 감사하다. 또 감독님의 배려로 와이프의 곁을 지키며 힘을 줄 수 있어 행복했다”라며 사랑꾼의 면모를 선보였다.

사진=서울 이랜드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