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현장 목소리] 인천 조성환 “강원전 중요성 안다… 파이널A 진출 하고파”
등록 : 2021.10.06

[스포탈코리아=인천] 인천 유나이티드 조성환 감독이 파이널A 진출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드러냈다.


인천은 6일 오후 7시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1 2021’ 26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강원FC와 맞붙는다.

마지막 기회다. 인천은 강원을 꺾어야 파이널A 진출에 대한 실낱같은 희망을 살릴 수 있다. 만약 이번 경기에서 패배한다면, 파이널B에 속하게 된다.

조 감독은 “우리 선수들이 강원전이 얼마나 중요한지 알고 있다. 오늘 경기를 가져오면서 연패를 끊고, 자력으로는 어려우나 파이널A라는 1차적 목표를 이루고 싶다. 최근 몇 경기에서 부진하다. 선수들이 자신감이 많이 떨어진 상황이다. 잘해서 A매치 기간도 잘 준비하고 싶다”며 포부를 밝혔다.

시즌 초반 맹렬한 기세를 자랑하던 인천이지만, 최근 흐름은 정반대다. 앞선 6경기에서 1무 5패를 거뒀다. 설상가상으로 센터백의 한 축을 담당하던 오반석이 발목 부상으로 쓰러졌다. 더불어 델 브리지까지 경고 누적으로 강원전에 나설 수 없다.

이에 조 감독은 “수비 변화는 불가피하다. 오반석, 김광석이 부상이고, 델브리지가 경고 누적으로 빠졌다. 김연수나 김창수 등 경험 있는 선수들이 잘 해줘야만 좋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설명했다.

무고사가 A매치 차출로 인해 명단에서 제외됐다. 그리고 김현이 선발로 나선다. 조 감독은 “오늘도 탄탄한 수비 조직을 갖추면서 카운터 어택을 해야 한다. 김현이 볼을 잘 지키면서 공간을 만들어 줘야 한다. 오늘 김현이 해야 할 역할이 많다”고 했다.

인천 경기장에서 하는 200번째 경기이자 김도혁의 200번째 경기다. 조 감독은 “오늘 경기는 200경기라는 개념보다는 연패를 하고 있기 때문에 김도혁이 주장, 미드필더로서 조율을 잘해주길 바란다. 발목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뛰어주고 있어 고맙게 생각한다”며 오로지 경기에만 집중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만약 강원전에서 패배하면 인천은 파이널B로 향한다. 조 감독은 “선제 실점을 하게 되면 경기의 방향성이 틀어질 수 있다. 김광석, 오반석, 델브리지가 빠진 상황에서 수비 밸런스가 관건이다. 실점하지 않는다면, 강원을 끌어낼 수 있다. 선제 실점을 하지 않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