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속보] 유상철 전 감독, 췌장암 투병 끝 별세...향년 50세
등록 : 2021.06.07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 2002 한일 월드컵 축구 영웅인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 결국 유명을 달리했다.


유상철 감독이 7일 오후 7시경 서울에 위치한 아산병원에서 숨을 거뒀다. 향년 50세. 빈소는 아산병원에 차려질 예정이다. 유상철 감독은 지난 2019년 11월 췌장암 4기 판정을 받은 뒤 지금까지 치료에 전념하고 있었다.

치료가 성공적으로 진행되어 언론과 인터뷰도 하는 등 팬들을 안심 시키기도 했지만 최근 병세가 다시 악화되면서 집중적으로 항암 치료를 받았다. 하지만 7일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나게 됐다.

유상철 감독은 췌장암 판정을 받은 직후에도 계속 지휘봉을 잡았고 인천의 극적인 K리그1 잔류를 이끌었다. 성공적으로 시즌을 마무리한 유상철 감독은 2020년 1월 인천 지휘봉을 내려놨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