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현장목소리] 홍명보, “울산에 걸맞은 경기였다, 힌터제어 득점 기뻐”
등록 : 2021.05.01

[스포탈코리아=울산] 이현민 기자= 울산 현대 홍명보 감독이 환히 웃었다. 루카스 힌터제어가 7경기 만에 데뷔골을 신고했기 때문이다.


울산은 1일 오후 7시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광주FC와 하나원큐 K리그1 2021 13라운드서 힌터제어와 바코 연속 골에 힘입어 2-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승점 25점으로 2위를 사수, 한 경기 덜 치른 1위 전북 현대(승점28) 추격에 박차를 가했다.

경기 후 홍명보 감독은 “목표했던 승점 3점을 획득했다. 그동안 마음 고생한 힌터제어가 득점을 해 기쁘다. 울산에 걸맞은 경기력을 보여 더욱 긍정적”이라고 미소를 보였다.

울산에 걸맞은 경기력에 관해 묻자 “빌드업이 원활했다. 미드필더를 거치거나 측면으로 한 번에 연결해주든, 그 다음 플레이가 좋았다. 가운데로 패스가 들어가면 위험성이 있는데 미드필더 세 명(윤빛가람, 고명진, 원두재)의 경기 운영이 좋았다”고 호평했다.

“부담을 내려놓으면 터질 것”이라던 홍명보 감독의 믿음이 힌터제어를 춤추게 만들었다. 전반 20분 상대 문전에서 김태환의 패스를 받아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본인도 팀도 기다린 데뷔골. 동료들이 얼싸 안고 축하해준 장면은 인상적이었다. 경기 내내 상대 수비수에게 부담을 줬다. 등지고 볼을 내주고, 연계하고, 거칠게 싸워주니 동료에게 많은 기회가 갔다.

홍명보 감독은 “다른 선수들도 힌터제어가 골을 넣길 바랐다. 훈련 때 자신감 없는 모습이 있었는데, 잘 이겨냈다. 득점 후 모든 선수가 축하해준 모습은 아주 보기 좋았다. 지금보다 팀 전력과 팀 정신 모두 좋아질 것이라는 기대감이 있다”고 제자들 노력에 아낌 없는 박수를 보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